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규직으로만 노조하겠다는 기아차 노조

기아자동차 노동조합이 비정규직 근로자로 구성된 사내하청분회를 분리할지 결정하는 조합원 총 투표를 할 예정이다. 사내하청분회가 분리되면 기아차 노조는 정규직 근로자로만 구성되게 된다. 기아차 노조(금속노조 기아차지부)는 지부운영규정을 개정하기 위해 조합원들의 의견을 묻는 투표를 오는 27~28일 하기로 했다. 재적 인원 과반수가 투표에 참여해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가결된다. 기아차 노조 정규직 조합원은 약 2만8000명, 비정규직 조합원은 2800여 명이다.
 
개정안은 조합원의 구성 규정을 현행 ‘기아자동차 내에 근무하는 자’에서 ‘기아자동차㈜에 근무하는 노동자’로 변경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사내하청 근로자, 식당·물류사·협력업체 파견근무자, 판매대리점 근로자 등은 노조 조합원 자격이 사라진다. 즉 비정규직 근로자는 노조에서 분리돼 나가고, 정규직 근로자들로만 노조가 구성된다.
 
기아차 노조는 2008년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연대투쟁을 위해 금속노조 경기지부에 있던 비정규직 노조를 사내하청분회로 편입시켰다. 완성차 업체 중 유일하게 ‘1사 1노조’ 원칙에 따른 정규직·비정규직 통합 노조였다. 그러나 현대·기아차 사내하청 근로자들이 낸 근로자 지위확인소송에서 법원이 잇따라 해당 근로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판결하면서 갈등이 심해졌다. 비정규직 조합원들은 판결에 따라 비조합원을 포함한 4000여 명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기아차 노조는 지난해 11월 1049명만을 특별 채용하는 것으로 사 측과 합의했기 때문이다.
 
이에 비정규직 노조원들은 전원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독자적으로 파업을 진행했고, “(정규직) ‘귀족노조’가 비정규직의 목소리를 무시한다”는 반발이 나오기도 했다. 반면 기아차 노조는 노보 등을 통해 “일부 사내하청 근로자들로 인해 노조의 모든 사업이 부정되고, 독자 파업 등 갈등이 지속되면 발전은 없을 것이라는 판단을 했다”고 주장했다. 기아차 노조의 행보에 따라 다른 노조들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한편에선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처한 상황이 다른 만큼 반드시 같은 노조에 소속될 필요는 없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