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리나, 호주 오픈 때 임신하고도 우승했군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36·미국·세계 2위·사진)가 엄마가 된다.
 
윌리엄스는 20일 소셜미디어 스냅챗을 통해 자신이 임신 5개월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노란색 수영복을 입은 그는 배를 내밀고 찍은 사진을 올리며 ‘20주(20weeks)’라는 글을 올렸다. 지난 1월 호주 오픈에서 우승할 당시엔 임시 초기였다는 뜻이다.
 
윌리엄스는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 ‘레디트’의 공동 창업자 알렉시스 오헤니언(34·미국)과 결혼할 예정이다. 두 사람이 만난지 15개월 만인 지난해 12월30일 약혼 사실을 발표했다. 당시 윌리엄스는 자신의 레디트 계정에 “그가 무릎을 꿇고 네 단어(Will you marry me?)를 말했다. 난 ‘예스(yes)’라고 답했다”고 남겼다.
 
약혼자 오헤니언(왼쪽)과 윌리엄스. [윌리엄스 SNS]

약혼자 오헤니언(왼쪽)과 윌리엄스. [윌리엄스 SNS]

1995년 14세의 나이에 프로 무대에 뛰어든 윌리엄스는 빼어난 체격(키 1m78㎝, 몸무게 73㎏)과 강력한 파워를 앞세워 메이저 대회에서만 23차례나 우승한 ‘테니스 여왕’이다. 무릎 부상으로 2006년 세계랭킹이 95위까지 떨어진 적도 있지만 오뚝이처럼 일어나 코트를 평정했다. 30대의 나이에도 남자선수 못지 않은 강서브를 날리며 2013년부터 2016년 9월까지 세계 정상을 지켰다. 24일 발표되는 순위에서는 다시 세계 1위를 탈환한다.
 
윌리엄스는 호주 오픈이 끝난 후 다른 대회에는 출전하지 않았다. 무릎 통증 때문이라고 했지만 사실은 아이를 가졌기 때문에 불참한 것이었다. 윌리엄스는 오는 9월께 출산하고 내년에 코트에 돌아올 계획이다.
 
출산 후 코트에 복귀한 여자 테니스 선수들은 적지 않다. 1973년 마거릿 코트(호주), 1980년 이본 굴라공(호주) 등도 아이를 낳고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킴 클리스터스(34·벨기에)도 2008년 25세에 딸을 낳은 뒤 2009년 3월에 복귀해 그해 US오픈에서 우승했다. 전 세계 1위 빅토리야 아자란카(28·벨라루스) 역시 지난해 12월 출산하고 오는 7월 코트 복귀를 선언했다. 그러나 윌리엄스는 내년에 만 37세가 된다. 이미 30대 중반인데다 출산 후에는 체력이 떨어질 수 있어 은퇴 가능성도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