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착한’ 사회적 기업에 SK서 48억 인센티브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일 연세대에서 열린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 토크 콘서트에서 사회적 기업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하고 있다. [뉴시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일 연세대에서 열린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 토크 콘서트에서 사회적 기업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하고 있다. [뉴시스]

‘착한 일’을 한 사회적 기업 93곳이 48억원의 인센티브를 받았다.
 
SK그룹이 후원하는 사회성과 인센티브 프로젝트를 통해서다. 이 프로젝트를 운영하는 사회성과인센티브 추진단은 2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제2회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를 열었다. 사회성과인센티브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제안에 따라 2015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사회적 기업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돈으로 환산해 지급하는 방식이다. 최 회장은 자신의 저서 『새로운 모색, 사회적 기업』에서 “인센티브를 지원해 사회적 기업의 재무적 고민을 해결하고 …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시스템을 구축하자”고 밝히기도 했다.
 
추진단은 참여할 사회적 기업을 모아 1년 단위로 사회적 가치를 평가해 3년간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일자리 창출 ▶사회서비스 제공 ▶환경문제 해결 ▶생태계 문제 해결 등 4개 분야에서다.
 
참여 기업은 2015년 44개에서 지난해 93개로 늘었다. 이들이 생산한 사회적 가치도 103억원에서 201억원으로 증가했다. 1기에 선정된 사회적 기업의 매출액도 2015년 740억원에서 지난해 900억원으로 늘었다.
 
특히 일자리 창출 관련 사회적 가치가 크다. 2015년 60억4000만원(1117명)에서 지난해 84억1000만원(1368명)으로 늘어났다.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동부케어’의 경우 지난해 이 회사의 전체 인력(161명)보다 더 많은 190명을 신규 채용했다.
 
시상식과 함께 진행된 토크 콘서트 패널로 참여한 최태원 회장은 “사회적 기업의 성과와 성공 사례, 연구·개발 실적을 축적하고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해 사회적 기업의 생태계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인센티브 재원은 SK가 사회적 기업을 돕기 위해 설립한 또 다른 사회적 기업 ‘행복나래’의 이익금으로 마련됐다. 올해부터는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신협중앙회가 투자자로 참여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안충영 동반성장위원장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