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김정은·시리아 아사드, 우리끼리 편지동맹…美 압박 불구 15차례 편지 주고받아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중앙포토]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중앙포토]

'편지동맹'을 통한 북한과 시리아 간의 끈끈한 유대가 이어지고 있다. 
 
20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 수리아아랍공화국(시리아) 대통령 바샤르 알 아사드가 18일 답전을 보내여왔다"고 보도했다.
 
조선통신은 보도에서 아사드 대통령은 "수리아아랍공화국의 국경절인 독립절에 즈음하여 친절한 축하를 보내주신데 대하여 사의를 표한다"며 "건강하고 행복하실 것과 아울러 친선적인 귀국 인민에게 보다 큰 진보와 발전이 있을 것으로 축원한다"고 전했다.
 
이어 조선통신은 "특히 현재 직면한 난관을 극복해나가고 있는데 대하여 항상 관심을 돌려주시며 수리아(아랍공화국)의 영토 완정(통일)과 인민의 이익을 수호하고, 지역의 안전과 평화를 이룩하는 등 현 위기를 민족대화에 기초한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해 나가려는 우리의 입장을 성원해주시는데 대하여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정은은 지난 17일 아사드 대통령에게 시리아 독립 71주년을 기념해 축전을 보내기도 했다. 축전에서 김정은은 "이 기회에 최근 귀국에 대한 미국의 난폭한 침략 행위를 규탄한다"고 썼다. 
 
김정은과 아사드는 올해 들어서만 답전을 포함해 15차례나 축전·위로전문을 주고받았다. 
 
최근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군사적 타깃으로 떠오른 두 나라 정상이 연일 축전을 통한 소통으로 '반미 연대'를 재확인하고 과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