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설거지 발언은 이 시대 남성 심경을 대변한 것"

 "설거지는 여자일"이라고 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설거지' 발언에 대해 같은 당 대변인이 "이 시대의 남성을 대변한 것이었다"며 감싸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수석대변인(사진)은 19일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 출연해 홍 후보가 '설거지는 여자가 하는 일이다'라는 요지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가계경제권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전세계 어떤 나라보다도 여권이 강한 쪽이라고 생각된다"며 "현실과 동떨어진 산술적이고 기계적인 성 평등 담론은 조금 문제가 있다는 인식을 내비친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정용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정 수석대변인은 이어 "전업주부라면 가사노동에 있어서 (바깥에서의 경쟁이 너무나 치열한 한국사회를 살아가는) 남성이 도움을 주지 못하는 점들을 이해해줘야 되는 것 아닌가"라며 "이 시대의 남성을 대변한 것으로 이해를 해 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논란에 대한 홍 후보의 해명도 가부장적이라는 비판에 대해선 "육아와 가사노동의 강도와 피로도에 대한 남성의 이해와 참여가 있어야 출산과 양육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는 걸 부정하는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며 "다만 이 시대 남성들이 밖에서도 짓눌리고 집에 와서도 짓눌리는 이런 부분들에 대해 (남성들의 심경을) 대리해서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홍 후보는 며칠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설거지를 하느냐'는 질문에 "남자가 하는 일이 있고, 여자가 하는 일이 있다. 그것은 하늘이 정해놓은 건데 여자가 하는 일을 남자한테 시키면 안된다"라고 답변해 비난을 받았다.
 
 
그는 19일 밤 열린 KBS 대선후보 초청토론에서 다른 후보들이 '설거지' 발언에 대해 집중 공세를 퍼붓자, "잘못됐다면 사과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