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500㎞ 걷기여행길···이름을 달아주면 선물 드려요

문화체육관광와 한국관광공사가 코리아 둘레길(가칭)의 정식 이름을 공모한다. 코리아 둘레길은 동・서・남해안과 비무장지대(DMZ) 등 우리나라 둘레를 연결하는 초장거리 걷기여행길로 길이만 4500㎞에 이른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올해 남해안 지역의 노선 잇기를 시작으로 2019년에 완성되는 코리아 둘레길을 대한민국 대표 관광브랜드로 만들 계획이다.
 
명칭 공모 기간은 20일부터 5월 31일까지이며,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응모는 관광공사 홈페이지를(korean.visitkorea.or.kr)통하면 된다. 1인당 3회까지 응모할 수 있으며 회당 최대 3개의 이름을 제출할 수 있다.  
 
이름을 응모하면 푸짐한 상품도 증정한다. 최종 당선작으로 꼽히는 대상(1명)에게는 문체부 장관상 및 상금 300만 원이 수여된다. 최우수상 (2명)에게는 관광공사 사장상 및 상금 각 100만 원이 주어질 예정이다. 응모자 중 주간 단위로 20명씩 추첨해 음료 이용권도 선물한다. 당선작은 9월 4일에 발표될 예정이다.
 
 
양보라 기자 bora@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