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모터스포츠 다이어리] ⑧ '주6일 직장인 드라이버'로 살아온 1년, 살아갈 1년 (상)

2015년, 맛보기로 대회에 출전한 이후 2016년 시즌을 앞두고 한 가지 목표를 세우게 됐다. 바로, '전 경기 출전'이다. 수많은 직장인 드라이버들이 시즌 기간 여러 경기에서 활약하고 있다. 하지만 막상 시도해보니 이 목표는 달성하기 쉬운 것이 아니었다. 게다가 2016년엔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곳곳에서 수많은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번 주 모터스포츠 다이어리는 다사다난했던 2016년, '주6일 직장인'으로서 시즌을 보내며 겪은 이야기다.
 
 
관련기사

 

 
앞서 2017년 열릴 아마추어 모터스포츠 대회에 대해서 알아봤듯이, 모터스포츠 대회 일정은 대체로 4월에서 10월간 진행된다. 대회마다 종목과 클래스가 조금씩 다른 만큼, 경기에 나서려면 먼저 자신이 나갈 수 있는 클래스가 어느 대회에서 열리고 있는지 알아봐야 한다.
 
'개근' 목표에 있어 시간과 비용은 많은 어려움 가운데 가장 큰 몫을 차지했다. 시즌 기간, 한 달에 한 번꼴로 대회가 열린다. 이렇게 자주 서킷을 찾은 적이 없었다 보니 1라운드 시작 전부터 '과연 개근할 수 있을까?' 의심이 시작된다.
 
 

 

2리터급 디젤 세단으로 출전 가능한 대회를 살펴봤다. 당시 기준으로 두어개의 대회가 존재했다. 시즌 전 경기를 소화하려면 경기장까지의 거리도 염두에 둬야 했다. 집과 직장 모두 서울인 만큼, 영암보다는 인제에서의 경기 횟수가 더 많은 대회가 적합하겠다고 판단했다. 무엇보다도 '시즌 개근'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말이다.
 
스프린트냐 타임트라이얼이냐 종목의 선택에는 큰 고민이 없었다. 아무런 경험 없이 수십 대의 차량과 동시에 출발해 추월에 추월을 거듭하는 스프린트 경기는 부담이 컸기 때문이다. 연습도 없이 스프린트에 나서기엔 실력도 모자랐고, 출퇴근과 대회 모두를 차량 1대로 소화해야하는 만큼 리스크도 컸다. 결국, 단일 랩타임 기록으로 순위를 매기는 타임트라이얼 클래스가 낙점을 받았다.
 
본격적으로 모터스포츠에 나서보자고 마음먹은 만큼, 안전장구류도 알아봤다. 같은 국제자동차연맹(FIA) 인증을 받았다고 할지라도 디자인부터 소재까지 천차만별이었다. 가격도 마찬가지다. 가성비를 따져가며 다양한 제품들을 살펴보고 헬멧과 한스(경추보호대), 발라클라바, 레이싱수트, 레이싱슈즈, 레이싱벨트 등을 마련했다.  
 
레이싱수트와 레이싱슈즈 등 다양한 장구류에 대해 FIA(국제자동차연맹)는 자체적인 안전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사진 : 박상욱 기자 각종 기준을 충족한 제품들에 대해 FIA(국제자동차연맹)는 인증번호를 부여한다. 사진 : 박상욱 기자
 
대회 당일 서킷에 가는 것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에 연습주행은 생각조차 하기 어려운 일이었다. 시간만이 문제였을까. 각 대회마다 '오피셜 타이어'가 지정되어 있다. 특정 타이어만을 사용해야 하는 것이다. 대부분 고성능 타이어를 오피셜 타이어로 지정한다. 성능이 좋은 만큼 가격도 저렴하지 않다. 서킷 주행량이 많을수록 타이어의 소모도, 브레이크 패드의 소모도 많아지는 것은 당연한 일. 시간과 돈 모두 충분한 연습을 하기엔 모자라다. 마음 같아서는 매주 서킷에 가서 맘껏 타이어도 태우고 브레이크도 밟고 싶지만 '연습은 실전처럼, 실전은 연습처럼'이라는 구호로 애써 위안하는 수밖에.
 
 [사진 엑스타 슈퍼챌린지 홈페이지] 경기 시작에 앞서 드라이버는 반드시 메디컬 체크를 받아야 한다. 사진 : 박상욱 기자 메디컬 체크를 통해 드라이버의 혈압, 음주여부, 균형감각, 심전도 등을 확인한다. 사진 : 박상욱 기자
 
대회 당일, 오전 8시부터 시작하는 스케쥴은 정신없이 이어진다. 아무리 새벽같이 일어나 경기장에 도착한다 하더라도 리버리(엔트리 넘버와 대회 스폰서 로고 등이 담긴 스티커)를 붙이고, 검차(차량의 규정 준수여부를 확인하는 작업)와 메디컬 체크(참가자들의 혈압·균형감각 등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작업)를 하다보면 가장 중요한 드라이버 브라이핑에 지각하기도 일쑤다. 전날 미리 도착해 리버리도 부착하고 검차도 받으면 좋았겠지만 '당일치기' 출전자에겐 불가능한 이야기다.
 
대회에 참가하는 차량은 주최측이 제시한 기준에 맞춰 리버리킷을 부착해야 한다. 사진 : 박상욱 기자 대회에 참가하는 차량은 주최측이 제시한 기준에 맞춰 리버리킷을 부착해야 한다. 사진 : 박상욱 기자 주행 전후, 반드시 적정 공기압을 맞춰야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사진 : 박상욱 기자 주행 전후, 반드시 적정 공기압을 맞춰야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사진 : 박상욱 기자
 
맨손과 눈대중으로 삐뚤빼뚤 리버리킷이 부착된 차를 바라보노라면, 제법 경기에 나서는 자동차가 된듯하다. 본격적인 경기를 앞두고는 더욱 바빠진다. 네 바퀴의 적절한 공기압을 찾아 조정하고, 기록계측장비와 액션캠을 설치한다. 온갖 안전장구를 착용하고 나면 4점식 벨트를 착용하는 것도 힘겹다. 아직 달리지도 않았는데 벌써부터 땀이 흐른다. 


땀은 지금도 흐른다. 아직 경기 이야기는 시작하지도 않았는데 말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