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록부터 분홍까지…5월 제주에는 일곱가지 색이 있다

성큼 다가온 봄, 곧 있으면 떠나보내야 할 봄. 짧아서 아쉬운 봄을 찬란하게 누리고 싶다면 제주로 가야 한다. 5월이면제주에서는 어디를 가든 화려한 색이 기다리고 있다. 봉긋한 오름, 소담한 마을 골목길, 심지어 밥상에도 화려한 색 잔치가 펼쳐진다. 그래서 정리했다. 오는 5월, 제주에서 꼭 만나야 하는 일곱가지 색깔 이야기다. 
 
①분홍 - 한라산 진달래·철쭉  
진달래 만발한 한라산 선작지왓.

진달래 만발한 한라산 선작지왓.

며칠 뒤면, 한라산에 분홍색 카펫이 덮인다. 윗세오름 아래에 있는 평원지대 ‘선작지왓’이 털진달래와 철쭉의 장관을 볼 수 있는 곳이다. 선작지왓으로 가려면 한라산 서쪽 등산로인 ‘영실코스’를 걸어올라야 한다. 영실휴게소에서 2시간~2시간 30분 정도 오르막길을 걸으면 그림같은 평원지대가 펼쳐진다. 사려니숲길, 한라산 둘레길에도 진달래 군락지가 있고, 5월13~14일 열리는 방선문축제 장소에서도 지천에 흐드러진 진달래를 볼 수 있다.  
 
②에메랄드 - 김녕·협재해변
바다너머 비양도가 보이는 협재해변.

바다너머 비양도가 보이는 협재해변.

먼 바다는 쪽빛, 얕은 바다는 에메랄드빛으로 반짝이는 바다가 제주에는 많다. 해수욕을 하기에는 차갑지만 눈으로 즐기는 바다는 5월이 아름답다. 최근 제주에서도 가장 ‘핫한’ 바다로 꼽히는 김녕성세기해변, 돌담 사이로 용천수가 솟구치는 함덕서우봉해변이 특히 절경을 자랑한다. 
 
③하양 - 귤꽃
약 일주일간 피는 귤꽃.

약 일주일간 피는 귤꽃.

5월 초 약 일주일간 피는 귤꽃은 제주에서만 만날 수 있다. 귤꽃이 피는 마을에서 하룻밤 묵거나, 달 밝은 밤 귤꽃 향기를 맡으며 산책을 하는 것도 낭만적이다. 쇠소깍 섬도리왓 펜션, 예촌민박, 한라앤탐펜션 등 위미, 하효, 신례에는 감귤테마하우스가 귤꽃 감상 명소다. 
 
④적갈색 - 설쿰바당
적갈색이 도드라진 설쿰바당.

적갈색이 도드라진 설쿰바당.

화산폭발로 형성된 용머리해안 일대와 사계 포구에는 ‘설쿰바당’이라는 기이한 형상의 바위가 있다. 설쿰바당은 갈색 모래와 검은색 모래가 섞여 있는 해변으로 단단히 굳은 모래바위 사이에 숭숭 구멍이 뚫린 것이 매력적인 곳이다. 사계포구를 지나면 하모리층이라고 불리는 적갈색 퇴적암층이 있는데 3500년 전 송악산에서 분출한 화산에서 흘러나온 화산재가 해안가에 쌓인 곳이다.
 
⑤빨강 - 이호테우해변 일몰
차귀도 너머로 해가 지는 모습.

차귀도 너머로 해가 지는 모습.

푸른 바다와 맞닿은 이호테우해변은 일몰 명소다. 지는 해와 붉게 물든 바다만 봐도 환상적인데 빨간 말등대가 풍경을 완성한다. 한경면 고산리의 당오름도 노을을 감상하기 좋은 곳이다. 코발트빛 바다가 붉게 물드는 장면을 보기 좋다. 차귀도부터 물들이기 시작한 석양이 자구내포구와 당오름까지 밀려와 자신을 감싸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⑥노랑 - 절물자연휴양림 새우란
절물자연휴양림에서 볼 수 있는 새우란.

절물자연휴양림에서 볼 수 있는 새우란.

절물자연휴양림에 가면 노란꽃을 틔운 새우란을 볼 수 있다. 산비탈이나 숲속 음지에서 진한 노란빛을 발하는 새우란은 남부지방과 제주에만 자생하는 종이다. 절물자연휴양림은 큼직한 삼나무가 수림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여름에도 쾌청하다. 사람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산책로가 있어 싱그러운 삼나무향을 맡으며 산책하기에도 좋다. 
 
⑦초록 - 송당마을 삼나무길
웨딩 촬영 명소로 뜬 송당마을 삼나무길.

웨딩 촬영 명소로 뜬 송당마을 삼나무길.

송당마을 삼나무 길은 웨딩스냅사진 명소로 뜨고 있다. 밧돌오름에서 안돌오름을 지나 조금 더 올라가면 숲길이 펼쳐진다. ‘소원 비는 길’로 알려진 송당리는 제주 신화의 고장이기도 하다. 수많은 오름 속에 둘러싸여 있어 포근한 느낌을 주는데다 오름의 능선이 아름답다. 
자리물회는 뼈가 부드러운 지금이 가장 맛있을 때다.

자리물회는 뼈가 부드러운 지금이 가장 맛있을 때다.

 
5월에 제주에 간다면 주목해야 할 행사도 많다. 특색 있는 제주 맛집을 소개하는 ‘제주고메위크’가 5월11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되고, 국내외 유명 셰프들이 모여 제주의 청정 식재료로 다채로운 요리를 만들어내는 제주푸드앤와인페스티벌이 18~20일에 열린다. 5월12일부터 6월30일까지 금요일 밤마다 신제주로터리에 있는 삼다공원에서 벼룩시장이 열린다. 라이브 공연 감상은 덤이다. 제주 토속 음식 자리물회는 5월이 가장 맛있다. 자리를 잘게 토막낸 뒤 된장과 야채를 넣어 무친 다음 물을 부어 먹는다. 5월에 잡히는 봄 자리는 여름 자리보다 뼈가 부드럽고 식감이 좋다.  
 
정리=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사진=제주관광공사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북핵위기 심화 및 동북아 안보환경 변화 등 미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2017년 7월 1일 개소했습니다.
연구소는 대학과 정부출연 연구 기관 등과 연계해 학술행사를 개최하며, 정기적으로 자문회의를 열고 다양한 시각과 차별화된 이슈를 제시합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은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와 기사를 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