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19 혁명 57주년…문재인·안철수·유승민 묘역 참배

4·19 혁명 57주년을 맞아 대선후보들이 19일 오전, 잇따라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문재인 김주열 열사 참배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찾아 김주열 열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김주열 열사 참배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찾아 김주열 열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이날 민주묘지를 찾고, 방명록에"촛불로 되살아난 4·19 정신, 정의로운 통합으로 완수하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참배 이후 취재진들과 만난 자리에선 "세계 민주주의 역사에서 자랑할 만한 민주혁명이지만 완수하지 못했다"며 "미완의 혁명은 그 이후 부마 민주항쟁, 5·18 광주 민주화항쟁, 6월항쟁을 거쳐 이번에 촛불 혁명으로 되살아났다. 이번에야말로 기필코 정의로운 통합으로 미완의 4·19혁명을 완수해야겠다는 그런 다짐을 하면서 참배했다"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도 민주묘지를 참배한 가운데, 방명록에 "4·19 혁명 계승하여 국민이 이기는 대한민국을 만들겠습니다"는 글을 남겼다.
안철수 김주열 열사 참배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찾아 김주열 열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중앙포토]

안철수 김주열 열사 참배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찾아 김주열 열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중앙포토]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민주 선열의 정신을 계승 발전해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고 더 이상 불의와 무능으로 국민을 아프게 하지 않는 유능한 정부 깨끗한 정부 내일을 꿈꿀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변화·개혁·통합·미래로 가는 대한민국을 꼭 이루겠다. 호국 영령과 민주선열에게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중앙포토]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중앙포토]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방명록에 "4·19 정신을 이어받아 정의로운 민주공화국 건설에 신명을 바치겠습니다"는 글을 남겼다. 유 후보는 취재진들에게 "이제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는데 좋은 일보다는 힘든 일들이 기다리고 있다"며 "앞으로 국가리더십의 역할이 정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상욱 대변인단장은 논평을 내고 "부정선거와 불의에 항거해 민주주의를 지켜낸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에 깊은 존경과 경의를 표한다. 아울러 유가족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시민의 희생과 불의에 침묵하지 않는 힘이 없었더라면 지금의 민주주의는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