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릉 모텔 1박 40만원까지 … 찜질방 찾는 올림픽 관광객

평창올림픽 준비 중간점검 <1> 숙박 
강릉 경포대 인근의 모텔들. [강릉=박린 기자]

강릉 경포대 인근의 모텔들. [강릉=박린 기자]

‘전세계인의 겨울 축제’ 평창 동계올림픽(2018년 2월 9~25일)이 300일도 남지 않았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와 강원도는 지난 겨울 테스트 이벤트를 성공리에 마치고 경기장·도로를 포함한 인프라 건설 및 보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앙일보는 올림픽을 앞둔 강원도 평창과 강릉·정선 현지 취재를 통해 숙박시설과 식당·경기장 및 교통을 점검하는 기획 시리즈(3편)를 마련했다.
 
평창올림픽 기간 강원도 강릉 및 평창에는 ‘방 구하기 전쟁’ 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올림픽 관계자는 물론 관람객이 묵을 숙소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벌써부터 현지의 모텔 등 숙박시설 요금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었다. 본지 취재팀의 확인 결과 강원도 강릉 일대 모텔에선 벌써부터 방값으로 1박에 25만~40만원을 부르고 있었다. 평소 강릉 모텔의 하루 숙박료는 5만원 내외. 올림픽 기간엔 방값이 5~8배로 치솟는 것이다. 지난해 리우올림픽 기간 현지 호텔의 1박 숙박료는 6만7000~15만원 선이었다. 또 강릉 지역에선 외국인에게 방 3개짜리 아파트를 하루에 50만원, 한 달에 1500만원에 빌려주는 불법 아파트 임대계약까지 나타나고 있다.
자료:강원도

자료:강원도

 
강원도에 따르면 평창올림픽 기간 하루 최대 관람객은 10만4610명 정도로 추산된다. 그중 60%인 6만여 명이 현지에서 숙박할 것이란 게 강원도 및 대회 조직위의 분석이다. 2인 1실 기준으로 하면 3만 개의 객실이 필요하다.
 
그러나 강릉·평창·정선의 호텔과 콘도 객실 수는 75개, 6649실에 불과하다. 약 1만3000명만 숙박이 가능하다. 나머지 4만7000명은 강릉의 모텔·펜션·민박이나 속초·동해·원주·횡성 등 인근 지역 숙박시설을 이용해야 한다. 강원도는 속초항에 크루즈선을 들여오는 방안까지 추진하고 있지만 그래도 숙박시설은 턱없이 모자라다. 특히 아이스하키와 피겨스케이팅·쇼트트랙 등이 잇따라 열리는 강릉의 숙박난이 가장 심할 것으로 보인다. 강원도에 따르면 강릉 지역의 모텔 수는 246개다.
 
취재진이 지난 11일 강릉의 경포대와 버스터미널·강릉역·교동택지 인근의 모텔 20곳을 직접 찾았더니 이미 객실 예약이 모두 끝난 곳이 4개 소나 됐다. 예약 문의를 받고 있는 곳이 11개,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없는 곳이 5개였다.
자료:강원도

자료:강원도

 
A모텔 사장은 “올림픽 기간 1박에 25만~40만원 선으로 가격이 형성됐다”고 전했다. B모텔 사장도 “개인이나 소규모보다는 전 객실을 모두 예약할 수 있는 단체를 기다리고 있다. 기간도 단기보다는 대회 전후로 25일 내외의 장기가 더 좋다”고 말했다. C모텔 주인은 “이미 외국 선수단이 전 객실을 모두 계약했다. 방 하나에 1박 38만원씩 총 25일간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대한숙박업중앙회 관계자는 “최근 올림픽 개최지들은 올림픽 특수로 숙박비가 올랐다. 모텔 입장에선 방마다 침대를 2개로 늘리는 등 추가 비용이 드는 걸 감안해 줬으면 한다. 외국 여행사가 먼저 1박에 30만원을 제시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평창올림픽 개·폐회식과 알파인 스키·스키점프·봅슬레이 등이 열리는 평창군 횡계리의 숙박 시설은 더 열악하다. 시설이 괜찮은 리조트에는 주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관계자들이 묵을 예정이다. 모텔과 펜션은 여행사가 벌써부터 단체예약을 하고 있어 일반인이 방을 구하기는 하늘의 별따기다. 횡계리 D모텔 주인은 “1박에 최소한 30만~50만원은 받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평창올림픽 기간 아이스하키를 관람할 예정이라는 길기범(34·경기도 고양시)씨는 “강릉 지역 모텔숙박료가 너무 비싸 찜질방을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문준 강원도청 올림픽운영국 숙식운영과 주무관은 “숙박료는 자율요금제라 법적으로 규제할 수 없다. 요금표에 게시한 금액을 받도록 지도를 하고 있다”며 “평창올림픽 기간 외지에서 온 관람객들에게 바가지 요금을 씌우는 건 잘못됐다는 인식을 숙박업소들이 갖는 게 중요하다. 조만간 숙박업소들과 요금 협의를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경숙 강릉원주대 관광경영학과 교수는 “외국 관광객들에게 터무니없이 비싼 숙박료를 요구하면 강원도에 대한 이미지가 나빠져서 다음 방문도 꺼릴 수 있다”며 “지역에서 협의하는 것도 좋지만 올림픽이라는 특수성을 감안해 중앙정부 차원의 적절한 지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가 협의를 통해 숙박요금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것도 방법이다”고 말했다. 
 
강릉·평창=박린·김지한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