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J report] 열리는 전기버스 시대, 중국은 질주하는데…

‘배출가스 제로’인 전기차 시내버스들이 시내를 돌아다닐 시대가 열리는 것일까. 현대차를 비롯한 자동차 생산업체들이 경쟁적으로 전기버스를 선보이고 있다. 버스와 같은 상용차는 수요 없이 제품을 출시하는 경우가 드물다. 서울시 등 주요 지방자치단체들이 친환경 차량으로 압축천연가스(CNG) 버스에 이어 전기버스 도입을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현대차는 다음 달 25일 일산 고양시 킨텍스(KINTEX)와 일산서구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개최하는 ‘현대 트럭&버스 메가 페어’에서 전기버스를 최초로 공개할 계획이다. 현대차 남양연구소 배터리 선행개발팀은 기존 리튬이온 전지를 대체할 차세대 전지를 연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해진 노선을 순환하는 전기 시내버스는 주행거리가 일정하다.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중요한 전기차에 적합한 형태다. 또 전기버스 가격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배터리 가격도 하락세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는 환경부가 연 100여대 정도의 전기버스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시내 주행 정도의 전기버스 기술은 이미 완성된 상태라 조만간 전기버스 시장이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기버스 충전방식은 크게 3가지다. 배터리를 바꾸는 휴대폰처럼 배터리 잔량이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지면 미리 충전해둔 다른 배터리로 교체하는 방식이다. 2007년 미국 벤처기업 베터플레이스가 처음 선보였다. 이스라엘 등 일부 국가는 이 방식을 받아들여 실제 배터리 교환소를 설립하기도 했다. 배터리 교체 방식은 배터리 가격이 비쌀수록 효율적이다. 하지만 배터리 기술은 생각보다 빠르게 발전했다. 굳이 배터리를 바꿔 끼우는 것보다 충전하는 게 편리해졌다. 베터플레이스는 2013년 파산했다.
 
 
한국에서도 ㈜티지엠이 지난해부터 제주도에서 배터리 교체 방식 전기버스 23대를 운행 중이며 올해 4대를 추가로 운행할 예정이다. 버스 상부에 100kWh 용량의 리튬폴리머 배터리를 탑재했다. 배터리가 떨어질 때쯤 ‘배터리 자동 교환 정류장(BSS)’에 정차하면 자동화 크레인이 배터리를 교체한다.
 
현재 대세는 전원에 전기 플러그를 꽂아 충전하는 플러그인(plug-in) 방식 전기버스다. 현대자동차가 표준형 저상 시내버스 차체 상부에 장착한 대용량 배터리도 플러그인 방식으로 충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50분 가량 급속충전 시 버스가 주행할 수 있는 거리를 260㎞까지 늘리는 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티지엠은 45분 가량 급속충전으로 19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전기버스를 개발해 지난해부터 부산시에서 10대가 운행 중이다. 티지엠 측은 "부산에 40대를 추가 공급하고, 제주도에서도 8월부터 플러그인 충전 방식 전기버스 35대를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자일대우버스가 개발한 전기버스(BS110CN-EV)도 플러그인 방식이다. 1시간 가량 급속 충전하면 한 번에 200㎞를 주행할 수 있다. 자일대우버스는 “포항시로부터 전기버스 20대 주문을 받았다”며 “이르면 올해 안에 포항 시내를 주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전철 제작회사인 우진산전도 플러그인 방식 전기버스를 선보였다. 지난달 열린 국제전기차엑스포(iEVE)에서 204㎾h급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으로 200㎞주행이 가능한 전기버스를 공개한 바 있다.
 
 
문제는 가격이다. 우진산전이 개발한 전기버스 가격은 4억5000만원 안팎이다. 현대차가 다음 달 공개할 전기버스도 4억원대로 알려진다. 이것도 20대 이상을 한꺼번에 만들때 가격이다. 보조금을 고려해도 여전히 가격 경쟁력이 밀린다. 전기버스를 저상버스로 만들면 국토교통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각각 5000만원씩 보조금을 지급한다. 또 전기차는 친환경차기 때문에 환경부에서 보조금 1억원을 지급하고, 매칭펀드 형태로 지자체에서도 1억원을 받을 수 있다. 즉, 전기버스 한 대당 최대 3억원까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는 뜻이다. 하지만 1억원 미만으로 제조할 수 있는 디젤 저상버스에 비하면 여전히 가격 경쟁력이 부족하다.
 
또 고압 전류가 흐르는 유선을 사용하기 때문에 안전성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 유선은 한 번에 딱 한 대만 충전할 수 있어 경제성이 낮다. 대안으로 무선 충전 방식 전기버스가 거론된다. 현재 동원건설산업이 무선 충전 전기버스를 생산하고 있다. 이 방식 4대가 이미 구미역~구미산업공단 일반 노선에 투입됐다. 두 대는 경상북도 봉화군 소재 백두대간생태수목원에서 순환하고 있다.
 
무선 충전 전기버스의 가장 큰 장애물은 대규모 인프라 투자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일정 간격을 두고 무선 충전 설비를 설치하려면 막대한 예산이 필요하다.
 
조동호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및전자공학과 교수는 “유선 전화가 상용화됐던 불과 수십년 전에는 무선 전화가 상용화할 것이라고 예측한 사람이 드물었지만, 무선 전화가 대중화했다”며 “전기버스 충전 방식도 결국 무선충전 방식으로 바뀔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기버스 시장을 둘러싼 각국 기업들간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TGM. [중앙포토]

전기버스 시장을 둘러싼 각국 기업들간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 ㈜티지엠의 전기버스. [중앙포토]

BYD가 만든 전기버스의 모습. [중앙포토]

중국 BYD가 만든 전기버스의 모습. [중앙포토]

전기버스는 세계적인 추세다. 중국 1위 전기차 업체 BYD(比亞迪·비야디)는 지난해 플러그인 방식의 전기버스를 20만대 이상 판매했다. 메르세데스-벤츠도 지난해 8월 최초의 자율주행 도심형 전기버스 ‘퓨처버스’를 실제 도로에서 20㎞ 가량 운행하는 데 성공했다. 엘론 머스크 테슬라모터스 최고경영자(CEO)도 전기트럭 개발 계획을 밝히면서 전기버스 개발을 암시한 바 있다.
 
문희철·윤정민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