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베레모 쓰고 "군대도 안 갔다온 사람들, 문재인 앞에서 안보얘기 하지마시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7일 첫 집중 유세를 대구 경북대 북문에서 펼쳤다. 문 부호가 특전사 출신 박종길씨로부터 베레모를 선물받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7일 첫 집중 유세를 대구 경북대 북문에서 펼쳤다. 문 부호가 특전사 출신 박종길씨로부터 베레모를 선물받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특전사 배레모를 쓰고 경례를 했다. “이번 대선은 유능한 진짜 안보 문재인과 무능한 가짜 안보간의 대결”이라고 말하며 안보 대통령이 될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 "대구가 일어서면 역사가 바뀐다. 대구가 일어서면 세상이 디비진다"며 현지 사투리로 호소하기도 했다. 보수의 텃밭인 대구 경북대학교 앞 대선 유세에서다.
 
문 후보는 17일 경북대 앞 유세차량 위에 올라 “제가 공식 선거운동을 대구에서 시작한다고 하니 주변에서 난리가 났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대구시민들이 지지해주셨고 사랑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되고 구속돼 대구시민들의 마음이 많이 복잡하실 것”이라며 “허탈하기도 하고 혼란스럽기도 하실 것 같다”고 마음을 달랬다.
 
이날 유세차량에는 문 후보의 특전사 후배가 올라와 문 후보에게 베레모를 씌워줬다. 이에 화답하듯 경례를 해보인 문 후보는 "군대도 안 갔다온 사람들, 저 문재인 앞에서 안보얘기 하지 마시라!"고 일갈했다.
 
그는 "아직도 문재인이 되면 안보가 걱정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그런데 안보 국방 누가 잘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김대중 정부 때 연평해전 1ㆍ2차 모두 압승했죠? 노무현 정부 때는 아예 단 한건도 남북간 군사적 충돌이 없었습니다. 단 한명의 장병도 아까운 목숨을 잃은 적이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작심한듯 “보수정권 10년 어땠습니까?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목함지뢰, 노크 귀순까지... 군사분계선도 뻥뻥 뚫렸습니다. 많은 장명들이 아까운 목숨을 잃었습니다. 북한 핵이 무기가 됐습니다. 속수무책으로 방치한 것이 이명박-박근혜 정부였습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것이 바로 안보실패 안보 무능 아닙니까? 국가안보 이렇게 숭숭 구멍내놓고 또 지금의 안보위기를 만들어놓고 도대체 뭘 잘했다고 큰소리를 칩니까”라고 정면 비판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7일 첫 집중 유세를 대구 경북대 북문에서 펼쳤다. 문 부호가 지지자들과 악수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7일 첫 집중 유세를 대구 경북대 북문에서 펼쳤다. 문 부호가 지지자들과 악수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또 “지금 가장 많은 군 장성 출신들이 저를 지지하고 있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안보에 있어 가장 믿음직한 후보 압도적인 1위가 저 문재인”이라며 “특전사 출신, 안보대통령 누구입니까”라고 청중의 호응을 유도했다.


경북대 앞에는 문 후보의 지지자 300여명과 시험을 준비중인 학생들이 오갔다. 현장에서 만난 김건우(22)씨는 "이번에는 지역을 너무 따지지 말고 통합하는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며 "아직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간 차이를 잘 모르겠다. 더 지켜보고 결정하겠다"고 했다.
  
이날 경북대 유세현장에는 김진표 의원, 김부겸 의원, 조응천 의원, 이재정 의원 등이 함께했다.  
 
대구=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