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부패한 보수를?!" 말실수 화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최근 연설 도중 저지른 말실수가 뒤늦게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1일, 경기 파주시 임진각에서 보수대통합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면서 벌어진 일이다.
 
[사진 국민TV 뉴스K 유튜브 캡처]

[사진 국민TV 뉴스K 유튜브 캡처]

[사진 국민TV 뉴스K 유튜브 캡처]

[사진 국민TV 뉴스K 유튜브 캡처]

홍 후보는 이날 "보수는 무조건 부패하고, 진보는 무조건 정의라고 선동한다"며 보수를 향한 진보의 관점에 문제를 제기했다. 실수는 바로 이어진 문장에서 시작됐다. 홍 후보는 "이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부패한 보수를…"이라고 발언을 이어가다 약 1~2초간 생각에 잠겼다. 보수를 대표한다는 홍 후보가 스스로 "부패한 보수"라는 표현을 했기 때문이다.
[사진 국민TV 뉴스K 유튜브 캡처]

[사진 국민TV 뉴스K 유튜브 캡처]

[사진 국민TV 뉴스K 유튜브 캡처]

[사진 국민TV 뉴스K 유튜브 캡처]

 
본래 홍 후보가 발언하고자 하는 내용은 "이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희생을 부패한 보수로 매도하고, 이 나라를 이만큼 발전시킨 피땀 흘린 헌신을 청산돼야 할 적폐라고 선동한다" 였다. '희생'과 '부패한 보수'의 자리가 뒤바뀐 것이다. 홍 후보는 한치의 흔들림 없이 즉시 발언을 정정하고, 준비된 호소문을 읽어내려갔다.
 
하지만 당시 이같은 실수가 자막 등과 함께 영상으로 공개되면서 인터넷과 SNS 상에서 또 다시 회자되고 있는 상태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