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복잡한 수, 프로기사들은 계산 않고 무의식으로 둬”

프로 바둑기사가 일반인보다 감정 조절 능력 및 직관력 등에서 탁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태영·권준수 교수 연구팀은 11일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에서 ‘바둑 전문가의 뇌 기능’ 연구 발표회를 열고 프로기사와 일반인 두뇌의 차이를 설명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프로기사들은 일반인보다 정서적으로 안정돼 있고 충동성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서적 혼란 상태에서 인지적 판단을 해야 할 때 뇌를 더욱 다양하게 활용하기 때문이다. 이태영 교수는 “프로기사들은 갈등 상황에서 감정을 조절하는 뇌 부위가 발달해 일반인보다 평정심을 잘 유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바둑을 많이 둬서 정서적으로 안정된 것인지, 정서가 안정된 사람이 바둑을 잘 두는 것인지는 추가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프로기사들은 직관력도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바둑을 둘 때 계산 과정 없이도 수많은 경우의 수에서 직관적으로 최선을 찾아내는 능력이 탁월하다는 것. 이 교수는 “프로기사들은 계산을 하지 않고도 이미 체득된 무의식으로 바둑을 둔다”며 “복잡한 상황을 계산으로 풀어내는 것이 아니라 공간 패턴을 파악하고 상대의 반응을 예측하는 식으로 문제를 해결한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프로기사들은 공간지각력·주의력·문제해결능력 등 높은 단계의 인지능력도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이태영·권준수 교수 연구팀이 2010년부터 2015년까지 프로기사와 일반인에 대해 자기공명영상촬영(MRI)을 이용한 대뇌피질의 용적과 확산텐서영상(DTI)을 이용한 뇌백질의 연결성 등을 다각도로 분석·비교해서 얻었다. 
 
정아람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