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부인+이재명 부인 ‘용광로’ 봉사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경쟁했던 후보들의 부인들도 ‘용광로 선대위’에 가세했다. 문재인 후보의 부인인 김정숙씨와 이재명 성남시장의 부인 김혜경 씨가 함께 호남민심 잡기에 나서면서다.
 
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부인 김정숙씨와 이재명 성남시장의 부인 김혜경씨가 광주에서 함께 배식봉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캠프]

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부인 김정숙씨와 이재명 성남시장의 부인 김혜경씨가 광주에서 함께 배식봉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캠프]

두 사람은 12일 광주 ‘빛고을노인건강타운’ 구내식당에 손을 잡고 등장했다. 김정숙씨는 “이재명 시장의 부인입니다”라며 김혜경씨를 소개했고, 김혜경씨는 반대로 “문재인 후보의 부인입니다”라며 김정숙씨를 소개했다.
 
민주당 경선에서 3위였던 이 시장의 부인 김혜경씨가 “남편은 경선에서 떨어졌지만 문 후보를 돕기 위해 왔다”고 말하자 어르신들은 “TV에서 본 것보다 미인이다. 어른들에게 잘 하는 게 제일”이라며 반겼다.
이날 배식봉사에는 안희정 충남지사의 부인 민주원씨도 함께하려 했지만 충남에서 먼저 잡혀 있던 봉사활동 일정이 겹쳐 참석하지 못했다. 문 후보측 관계자는 “다음에는 최성 고양시장의 부인을 비롯해 경선에서 경쟁했던 4명 후보의 부인이 함께 봉사활동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부인 김정숙씨와 이재명 성남시장의 부인 김혜경씨가 광주에서 함께 배식봉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캠프]

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부인 김정숙씨와 이재명 성남시장의 부인 김혜경씨가 광주에서 함께 배식봉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캠프]

 
김정숙 씨는 지난해 9월 추석 무렵부터 매주 1박2일 일정으로 호남을 방문해왔다. 추석 이후 지난 설까지는 광주에서, 설 이후부터는 전남 섬 지역을 돌고 있다. 그동안 찾은 섬은 낙월도, 암태도, 팔금도, 안좌도, 자은도, 노화도, 보길도, 소안도 등 10곳이 넘는다.
 
다음달 9일 대선을 앞두고는 아예 호남에 머물며 중간중간 다른 지역 일정을 챙길 계획이다.
 
지난 2012년 대선에서 문 후보에게 90% 넘는 몰표를 줬지만 ‘반문(反文) 정서’의 발원지가 된 호남 민심을 다독이기 위해서다.
 
김씨는 “광주와 전라도에서 ‘호남특보’라는 별명을 붙여주며 아껴준 덕분에 문 후보가 대통령 후보가 됐다”며 “남은 기간에도 광주에 살다시피 하면서 호남과 영남을 잇고, 젊은 세대와 어르신을 연결하는 호남 맏며느리가 되겠다”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