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우 김영애 씨 별세...이영돈 PD와의 과거 '악연' 재조명

[사진 일간스포츠]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김영애 씨가 9일 오전 별세했다. 지난해 재발한 췌장암 투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투병 중에도 그는 KBS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촬영에 열정을 보여 왔다고 전해져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향년 66세.
 
김영애 씨 별세 소식에 그와 이영돈 PD 사이의 악연이 다시 조명받고 있다. 2007년 KBS 1TV를 통해 방영된 '이영돈 PD의 소비자고발'의 '충격 황토팩 중금속 검출' 보도 사건이 시작이다.
 
김영애 씨의 '황토팩' 사업은 2002년 홈쇼핑 진출로 호황을 맞았다. 2년여 동안 이 황토팩 사업으로 그는 1700여억원의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2007년 10월 KBS 1TV를 통해 '황토팩 제품에서 중금속이 검출됐다'는 보도가 방영됐다.
 
방송 이후인 2007년 11월에 김영애 씨는 기자회견을 통해 "명예 회복하는 일 외에 저는 더 이상 황토 사업을 계속할 자신이 없고, 이런 일을 두 번 다시 겪는다면 내가 살아있지 못하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밝히며 사업 중단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다음 해인 2008년 5월 서울남부지법 제15민사부(재판장 김성곤)는 '이영돈 PD의 소비자고발'의 '충격 황토팩 중금속 검출' 방송에 대한 참토원의 정정 및 반론보도 청구 소송에서 "KBS는 30일 이내에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일부 내용을 정정 및 반론 보도하라"고 판결했다.
 
당시 법원은 판결문에서 "황토팩에서 검출된 자성을 띠는 물질은 황토팩 제조과정에서 유입된 쇳가루가 아니라 황토 자체에 포함된 산화철로서 국제화장품원료집(ICID)에 등재된 화장품의 원료'이고, '참토원이 방영금지가처분을 신청하여 법원으로부터 일부 승소판결을 받았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한 보도는 명백히 허위보도"라고 판시했다.
 
또 법원은 "법원의 가처분 결정을 무시한 채 방송을 강행한 점. 언론중재위원회 직권결정을 거부한 점 또한 본 사건에서 보여준 행동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KBS 측이 정해진 기간 내에 의무를 이행하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크므로 기간종료일로부터 매주 1회, 지연시마다 3000만원의 비율로 계산한 돈을 지급하라"라고 판결했다.
 
김영애 씨 사업에 드리웠던 오명이 법원에서 벗겨진 것이다. 
 
법원 판결 이후 당시 참토원의 부회장이었던 김영애 씨는 "우선 불공정한 방송으로 인해 그간 황토솔림욕 제품을 사용하신 고객님들의 혼란을 해소시키고 왜곡된 내용을 바로잡아준 사법부의 판단에 깊이 감사한다"라며 "잘못된 방송으로 인해 개인의 명예는 물론 회사는 회복하기 어려운 파산지경으로 내몰렸지만 그나마 왜곡되어졌던 내용들이 하나 둘 공정하게 밝혀져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김영애 씨는 당시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이상 불공정한 방송에 의해 기업이 피해를 입고 도산하는 경우가 생기질 않길 바란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영돈 PD 역시 대법원으로부터 무죄 판결을 내린 원심 확정 판결을 받았다. '보도 내용이 진실과 다르지만, 공공의 이익을 위한 것으로 판단'했다는 게 당시 법원의 결정 이유였다.
 
두 사람에 대한 법적인 처분과 별개로 김영애 씨는 당시 사건으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진다. 2011년 5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업이 저에게 행복을 주지 못했다"라며 "다시는 사업하지 않을 것"이라고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2012년에는 한 매체를 통해 "굵은 쇠줄로 내 목을 옥죄는 것 같았다"라는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김영애 씨는 1951년 4월 출생으로, 1971년 MBC 3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사건이 모두 끝난 2012년에는 췌장암 판정을 받았다. 2012년 췌장암 판정 이후에도 영화 '변호인', '카트' 등에 출연하며 연기에 열정을 보였다.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촬영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췌장암 재발 판정을 받았지만, 이를 숨기고 작품에 몰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