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J가 만난 사람] 한국 경영진 변화에 적극적, 실무진이 오히려 보수적

세계 3위 IT 전문 컨설팅 업체
TCS코리아 조시 대표 쓴소리  
서울 을지로3가 사무실에서 만난 카말 조시 TCS코리아 대표가 타타그룹 연혁을 담은 액자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그는 “한국 기업이 외국 전문가에게 더 마음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최정동 기자]

서울 을지로3가 사무실에서 만난 카말 조시 TCS코리아 대표가 타타그룹 연혁을 담은 액자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그는 “한국 기업이 외국 전문가에게 더 마음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최정동 기자]

정보기술(IT) 컨설팅 서비스회사인 타타컨설턴시서비스(TCS)는 국내에선 그리 유명한 회사가 아니다. 하지만 면면을 살펴보면 만만찮은 회사다. 149년 역사의 인도 타타그룹 최대 계열사다. 자체 시가총액이 지난달 말 기준 748억 달러(약 83조8000억원)로 인도 1위다. IBM·액센추어에 이어 세계 3위의 IT 컨설팅 업체이며, 세계 각지에 37만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이 중 80%는 IT 기술자다. 이 회사의 핀테크 기술은 특히 유명하다.
 
세계 10대 은행의 8곳이 TCS로부터 IT 컨설팅을 받는다. 하지만 정작 한국의 은행은 한 곳도 TCS와 손잡은 적이 없다. 카말 조시 TCS코리아 대표는 “한국 기업들은 뭐든 스스로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좀 더 외부에 문을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중순과 이달 초, 두 차례에 걸쳐 을지로 3가의 사무실에서 그를 만났다. 한국 문화에 대해선 “인도와 매우 비슷해 친밀감을 느낀다”면서도 한국 기업과 조직 문화에 대해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다음은 일문일답. 
자료: TCS, 실적은 2016년 3분기, 시총은 21일 기준.

자료: TCS, 실적은 2016년 3분기, 시총은 21일 기준.

한국 사업을 맡기 시작한 건 2015년이다. 한국의 기업 문화는 어떻다고 보나.
“런던 등 서구권 지사에서 오래 근무했기 때문에 처음엔 ‘너무 다르다’고 느꼈다. 사고방식과 문화에 적응하지 못했다. 일하는 방식 전체가 다르다. 서양은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일을 관리할 수 있을지를 좀 더 신경 쓴다. 한국에선 어떻게 내가 열심히 일할지에 신경을 쓰는 것 같다. 일 전체가 효율적으로 돌아가도록 관리하기보다 스스로 열심히 일하는 게 중요하다고 느낀다.”
 
인도는 한국과 달리 IT 서비스업이 발달했다.
“한국은 제조업 비중이 지나치게 높다. 얼마 전에 미래창조과학부 쪽 사람을 만나며 ‘한국은 IT 서비스업을 키워야 한다’고 강하게 얘기했다. 제조업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한계가 있다. 정말 많은 사람을 고용하려면 서비스업을 강화해야 한다. 그런데 한국은 IT 강국이면서도 IT 서비스업은 별로 발달하지 않았다.” 
서울 을지로3가 사무실에서 만난 카말 조시 TCS코리아 대표가 타타그룹 연혁을 담은 액자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그는 “한국 기업이 외국 전문가에게 더 마음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최정동 기자]

서울 을지로3가 사무실에서 만난 카말 조시 TCS코리아 대표가 타타그룹 연혁을 담은 액자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했다. 그는 “한국 기업이 외국 전문가에게 더 마음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최정동 기자]

이유가 뭘까.
“영어가 그 이유일 것 같다. 솔직히 한국에서 영어를 잘하는 사람을 많이 보지 못했다. 서비스 산업을 해외로 진출시키려면 영어가 매우 필수적이다. 인도에서 IT 서비스업이 발달한 것도 같은 이유다. 인도는 영어가 공용어이기 때문에 IT 기술자들도 영어로 대화하는 걸 편안하게 느낀다. 인도에서 한해 20만명의 IT 인력이 배출되지만 인도 회사에서 일하는 비중은 20%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나머지는 해외에 진출하는 셈이다.”


TCS의 주요 사업 모델은 뭔가.
“우리는 우리 일을 ‘재상상 사업(Reimagining Business)’이라고 부른다. 정보통신기술이 앞으로 어떻게 사업을 바꿀 수 있을지를 설계해주는 게 주요 업무다. 은행업이 대표적이다. 은행은 엄청난 변화를 직면하고 있다. 우리는 각각의 은행에 맞춤 컨설팅을 통해 ‘내일의 사업은 어떻게 변화해야 할지’를 조언해준다. 세계 10대 은행 중 8곳이 TCS의 컨설팅 서비스를 받고 있다.”=
자료: TCS, 실적은 2016년 3분기, 시총은 21일 기준.

자료: TCS, 실적은 2016년 3분기, 시총은 21일 기준.

 한국의 은행과도 일하고 있나.
“몇몇 대형 은행과 접촉해봤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은행 경영진을 만나면 굉장히 적극적이다. 변화를 원한다. 하지만 논의가 IT 부서의 실무진으로 내려가면 달라진다. IT 실무진들은 외부 컨설팅을 받는 걸 꺼린다. 스스로를 방어하려 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한국 은행들이 언제까지 국내 고객만 상대할 수 있을까. 해외 시장으로 나가려면 해외의 전문가들에게 문을 열어야 한다.”
 
인도는 IT 인력이 많은 걸로 유명하다. 한국도 교육열은 인도 못지 않을텐데, 차이가 뭘까.
“공과대만 살펴봐도 알 수 있다. 한국 공대에선 가장 인기있는 전공이 전자공학이나 기계공학이라고 들었다. 삼성전자나 현대자동차에 취직이 잘되니까. 대학생들은 졸업하고 어떤 직업을 갖게 될지를 감안해 전공을 정한다. 인도는 IT 서비스 업체가 많고, 해외에서 성공한 IT 기술자들도 많다. 자연히 컴퓨터공학에 몰린다. 한국에선 공부를 잘하는 학생들이 한동안 의대에 많이들 갔다고 들었다. 의사가 좋은 직업으로 인식돼서 그런 것 아니겠나.”
한국 기업도 갈수록 인도 IT 기술자들을 많이 채용하고 있다. 국내에서 5000명 정도 활약하고 있다고 들었다.
“중요한 건 몇명이 일하고 있느냐가 아니다. 한국 기업이 이들로부터 무엇을 취하느냐다. 중국을 보자. 많은 한국 기업이 중국에 공장을 지었다. 어떤 일이 일어났나. 제조 기술과 노하우를 중국이 그대로 흡수하고 지금은 한국의 경쟁자가 됐다. 한국도 그렇게 해야 한다. 인도 IT 인력을 데리고 왔으면, 이들의 지식과 노하우를 흡수해야 한다. 그래야 한국과 인도가 같이 발전하는 거다.”


한국 기업들이 그렇게 하고 있다고 생각하나.
“통합(Integration)이 중요하다. 개방하고 받아들여야 한다. 한국과 인도가 문화적 통합을 이루고 이를 바탕으로 IT 기술 교류가 더 많이 일어나길 원한다.”


글=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사진=최정동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