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종룡 금융위장, 대우조선 채권단에 법정관리 경고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21일 대우조선해양과 관련해 “이해관계자들의 자율적인 (채무재조정) 합의가 없다면 법적인 강제력이 수반되는 방법을 강구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우조선 채권은행과 사채권자가 채무재조정에 동의하지 않으면 워크아웃이나 프리패키지드 플랜으로 가겠다며 배수의 진을 쳤다.
 
임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우조선 구조조정 방안으로 “법정관리·워크아웃·기업분할 등 여러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무위에서는 대우조선 사태에 대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란 비판이 이어졌다. 임 위원장은 “(신규자금 지원에 앞서) 노동조합으로부터 자구노력에 동의하고 무분규로 함께하겠다는 동의서를 받겠다”고 말했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금융위 보고에 따르면 이해관계자의 책임 정도에 따라 보유 채권의 50% 이상을 출자전환하는 안이 있다”며 “출자전환 시 인적 책임도 강력하게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임 위원장은 “책임질 게 있으면 피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