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전 대통령 측..."영상 녹화 '부동의'를 '거부'라고 하면 넌센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걸어오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걸어오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조사를 시작한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이 영상 녹화를 거부해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이에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사는 "녹화를 거부한 사실 없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 측 손범규 변호사는 "법률상 피의자에게는 검찰이 동의 여부를 묻지 않고 그냥 녹화할 수 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의 여부를 물어왔다. 그에 대해 부동의함을 표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손 변호사는 이어서 "이를 두고 녹화 거부한 거라고 한다면 난센스이자 비문"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조사에 들어간 후인 오전 10시 14분쯤 "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들이 영상녹화에 동의하지 않아 영상녹화는 하지 않기로 했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기자단에게 전달한 바 있다.
 
한편 검찰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검찰청사에 도착한 후 서울중앙지검 사무국장의 안내로 10층 조사실(1001호) 옆 1002호 휴게실에서 오전 9시 25분부터 노승권 1차장검사와 10분가량 티타임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박 전 대통령 측 정장현 변호사와 유영하 변호사가 동석했다. 조사는 이날 오전 9시 35분부터 한웅재 부장검사, 배석검사 1명, 수사관 1명에 참석한 가운데 시작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