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檢 포토라인에 선 박 전 대통령…靑 “참담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현관을 통해 청사로 들어가기에 앞서 발언을 하기위해 포토라인위에 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현관을 통해 청사로 들어가기에 앞서 발언을 하기위해 포토라인위에 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역대 전직 대통령 가운데 네 번째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소환되면서 청와대도 침통함에 빠져들었다.


21일 삼성동 사저를 출발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직원으로 부터 포토라인 안내를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1일 삼성동 사저를 출발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직원으로 부터 포토라인 안내를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 한 관계자는 이날 오전 한광옥 대통령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를 열었다. 회의가 끝난 뒤 청와대 참모진들은  각자 사무실로 돌아가 TV로 박 전 대통령이 서울 삼성동 자택을 나와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 포토라인에 선 모습을 지켜봤다고 전했다.


청와대 참모들은 박 전 대통령이 대통령직 파면에 이어 검찰에 소환되는 상황까지 벌어지게 된 데 대해 착잡함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청와대 관계자는 “참담한 심정으로 지켜봤다”며 “이렇게까지 될 줄은 몰랐는데 모두에게 너무도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사람이라면 누구나 똑같은 심경일 것”이라며 “역대 대통령들이 퇴임 후 검찰에 거의 매번 소환되다시피 하는데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고 전했다.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조사를 받기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포토라인에 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조사를 받기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포토라인에 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