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전 대통령 검찰출두…이재명, "박근혜는 주범. 구속수사 해야"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출두했다. 같은 시각 동대구역에서 시민들이 TV 뉴스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 2017.03.21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출두했다. 같은 시각 동대구역에서 시민들이 TV 뉴스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 2017.03.21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에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주자들은 일제히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문재인 후보 측 박광온 대변인은 “ 박 전대통령은 모든 진실을 밝히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는 걸 아시기 바란다”며 “박 전 대통령은 더이상 국민을 실망시켜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검찰에 대해서도 “검찰은 한 점 의혹 없이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 국민들은 검찰 수사를 지켜볼 것”이라고 주문했다.
 
안희정 후보 측은 ‘시대 교체’를 강조했다. 강훈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검찰은 법과 정의에 성역이 없다는 것을 스스로 보여줘야 한다”며 “낡은 시대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시대교체의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후보 측은 ‘구속 수사와 청와대 압수수색’을 촉구했다. 김병욱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직권남용 등 13개 혐의를 가진 범죄 피의자이고, 박 전 대통령의 손발이 돼 국정을 농단한 종범들은 이미 구속되었다”며 “대통령에게는 더 큰 책임이 따라야 한다. 검찰은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혐의를 부인하고 증거인멸 마저 우려되는 박근혜 대통령을 구속수사하고 청와대를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