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조사받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 차는 '에쿠스 리무진'

 
에쿠스 리무진. [사진 현대자동차]

에쿠스 리무진. [사진 현대자동차]

 
21일 검찰 조사를 받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삼성동 자택을 나와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할 때까지 탄 차량은 '에쿠스 리무진(사진)'이다. 기업 최고경영자(CEO)나 정·재계 고위인사가 즐겨타는 차다.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2월 역대 대통령 최초로 국산차를 타고 취임식에 등장했다. 현대자동차가 2009년 청와대에 기증한 에쿠스 리무진 방탄차였다. 해외 순방을 다닐 때도 이 차를 애용했다. 한국 자동차의 기술력을 세계 각국에 보여 준다는 측면도 있었다. 에쿠스 방탄차는 소총ㆍ기관총은 물론 수류탄ㆍ지뢰 공격에 견딜 수 있도록 방탄섬유 복합소재를 곳곳에 적용했다. 터져도 시속 80㎞로 달릴 수 있는 특수 타이어를 탑재했다. 방탄유리 두께는 7㎝가 넘는다. 5L 가솔린 엔진을 얹고 최고 출력 430마력의 성능을 낸다. 박 대통령의 브라질 순방 때는 현대차 브라질 법인에서 에쿠스 방탄차를 제공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박 전 대통령이 탄 차는 방탄차가 아닌 일반 에쿠스 리무진이었다. 지난 10일 헌법재판소 탄핵 결정으로 ‘자연인’이 되면서다. 대통령 임기를 정상적으로 마치면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 제6조에 따라 비서관 및 운전기사 지원 등 혜택을 받을 수 있지만 박 전 대통령은 제7조(권리의 정지 및 제외 등)에 의해 전직 대통령 수준의 경호ㆍ예우를 받을 수 없고 일반 경호만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에쿠스 리무진은 오랫동안 국산 최고급 세단의 자리를 지켜오다 2015년 '제네시스 EQ900'이 등장하면서 자리를 넘겨줬다. 
 
역대 대통령은 기술력 등의 문제로 수입 방탄차를 즐겨 탔다. 1980년대까진 미국 차가 대세였다. 첫 방탄차는 이승만 전 대통령이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미국 대통령에게 선물받은 캐딜락이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캐딜락 프리트우드 68을 방탄차로 개조해 사용했다. 전두환ㆍ노태우ㆍ김영삼 전 대통령은 캐딜락과 링컨 콘티넨털 리무진을 번갈아 탔다.
 
이후 취임한 대통령은 독일 차를 주로 탔다. 김대중ㆍ노무현ㆍ이명박 전 대통령 땐 메르세데스-벤츠 S600L 풀만가드를 애용했다. S클래스를 방탄차로 개조한 차량이다. 문짝 무게만 100㎏에 달한다. 총격은 물론 화재ㆍ가스 테러에도 안전하도록 설계했다. 가격은 10억원 이상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방탄차인 BMW 시큐리티 760Li도 즐겨 탔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