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등 수도권 초미세먼지 주의보

[사진 케이웨더]

[사진 케이웨더]

경기도는 전날부터 중부권과 남부권 북부권 등 24개 시·군에 차례로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내렸다. 이로써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경기도 31개 시군에 발령 중이다.
 
국립환경원은 21일 오전 밤사이 중국발 스모그가 유입되면서 현재 서울과 인천, 경기도 전 지역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 중이라고 밝혔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권역별 평균농도가 90㎍/㎥ 이상인 상태로 2시간 이상 넘게 이어질 때 발령된다.
 
머리카락 굵기의 30분의 1 정도로 작아 호흡기에서 걸러지지 않고 허파꽈리까지 그대로 침투하기 때문에 미세먼지보다 인체에 해롭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오전까지 미세먼지 이어지다 오후부터 바람이 강해지면서 점차 농도가 보통 수준까지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노약자와 어린이, 호흡기 및 심혈관 질환자는 바깥 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