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록펠러가 3세 데이비드 록펠러 101세로 타계

록펠러 재단 이사장 데이비드 록펠러. [중앙포토]

록펠러 재단 이사장 데이비드 록펠러. [중앙포토]

미국 석유재벌 록펠러가(家)의 3세 경영인으로, 공익재단 록펠러 재단을 이끌어 온 데이비드 록펠러가 101세를 일기로 20일(현지시간) 타계했다.


외신들은 록펠러 가의 프레이저 시슬 대변인의 발표를 인용해 록펠러가 뉴욕 주 포칸티코 힐즈에 있는 자택에서 이날 아침 잠을 자던 중 세상을 떠났다고 발표했다.
 
1915년 뉴욕에서 출생한 고인은 미국의 첫 번째 억만장자였던 ‘석유왕’ 존 D.록펠러(1839∼1937년)의 손자이고, 그의 외아들인 존 D.록펠러 주니어(1874∼1960) 슬하의 여섯 남매 가운데 막내아들입니다.
 
현재 록펠러 가문에서 가장 나이가 많고, 세 번째 세대 중에서는 유일하게 생존해 있던 인물이었다.
 
1946년 가족이 소유한 ‘체이스 내셔널 은행’에 입사했고 금융인으로 일생을 살았다. 현 JP모건체이스 은행의 전신인 ‘체이스맨해튼 코퍼레이션’의 최고경영자(CEO)를 지냈다.
 
금융인 출신은 고인은 형제들이 차례로 세상을 떠나면서 금융업과 자선사업, 예술품 등 가문이 소유한 자산 전반을 관리했다.
 
2015년에는 자신의 100세 생일을 기념해 메인 주(州) 국립공원에 인접한 120만 평 이상의 거대한 부지를 기증하기도 했다.
 
지난해 미 경제전문매체 포브스가 발표한 내 400대 부자 리스트에 최고령 부자(31억 달러)에 이름을 올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