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선거인단 조직적 동원? 문·안캠프 정면충돌

더불어민주당 경선 선거인단 모집 마감을 하루 앞둔 20일 문재인·안희정 캠프의 공방이 거칠어지고 있다. 선공에 나선 건 안희정 캠프의 멘토 단장인 박영선 의원이었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문 후보는 노조에 부탁해 (선거인단) 집단 가입을 시켰고, 지역위원장이나 기초의원들에게 몇 백 명, 몇 천 명씩 모집하도록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숫자를 채우지 못하면) 공천에 지장이 있으니 (지시를 받은 이들이) 그걸 맞추느라 안희정 쪽 사람들에게도 손 내민다고 하더라”며 “문 후보를 찍을 사람과 아닌 사람이 섞여 들어오는 양상”이라고 했다.
 
그는 “민심과 당심의 괴리가 너무 크다”며 “바닥 민심은 안희정이 된다는 분위기인데 이 사람들이 선거인단에 신청해야 한다는 것을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곤 “안 후보 측은 자발적 조직들이 (선거인단에 가입토록) 하는 것이기 때문에 일단 이 사람들은 100% 안희정을 선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선 선거인단이 200만 명을 돌파하면 유리하냐는 질문엔 “선거인단이 늘어나면 유리한 것은 확실하다”면서도 “끝까지 해봐야 알 것 같다”고 답했다. 민주당 선거인단은 20일 203만 명을 넘어섰다.
 
이에 문 후보 측 김경수 대변인은 “실제 문제가 있다면 당 선관위 등에 위법 사실을 고발하는 등의 절차를 밟으면 될 일”이라며 “캠프의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 기자들을 불러 모아 정치공세로 활용하는 데 대해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반박했다.
 
박영선 의원은 문 후보를 직접 겨냥하기도 했다. 문 후보가 19일 TV토론에서 매머드급 선거캠프에 대한 비판을 받자 “강물이 흘러가면서 많은 물을 만나고 모아 마침내 바다에 도달하는 것이 정권교체”라고 한 발언을 두고 “내가 보기에는 오물까지 다 쓸어서 잡탕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문 후보 측 권혁기 부대변인은 “안 후보의 멘토단장(박영선)이라는 분이 정권교체를 위해 문 후보를 지지한 수많은 각계 원로와 전문가들을 ‘오물’ ‘잡탕’이라고까지 표현했다”며 “이런 네거티브 공세는 안 후보와 어울리지 않는다. 자유한국당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선의’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한 게 안 후보 아니냐”고 받아쳤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