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칼 빼든 FBI …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커넥션 수사 중

지난해 미국 대통령 선거에 러시아 정부가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미 정보당국이 도널드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공모 가능성을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임스 코미

제임스 코미

제임스 코미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20일(현지시간) 하원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FBI 국장이 이러한 사실을 공식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취임 두 달을 맞은 트럼프 대통령은 수사 결과에 따라 최대의 정치적 위기를 맞게 됐다. 트럼프 정부는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러시아 내통 의혹’으로 낙마하는 등 끊임 없는 러시아 커넥션 의혹에 휩싸여왔다.
 
코미 국장은 이날 열린 ‘러시아 커넥션 의혹 규명 청문회’의 모두 발언에서 “트럼프 캠프 일원과 러시아 정부 사이에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는 물론 캠프와 러시아 측 공모 가능성 모두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FBI가) 어떤 조사가 진행 중인 것을 확인해주는 게 예외적이긴 하지만 이 문제와 관련해 대중의 관심이 높은 예외적 상황”이라는 걸 강조했다.
 
그러나 코미 국장은 수사 대상과 내용에 대해선 ‘기밀’이란 이유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수사 기간 역시 “매우 복잡한 수사이기 때문에 언제쯤 끝날지 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말 미 중앙정보국(CIA)과 FBI는 러시아 정부가 트럼프의 승리를 돕기 위해 조직적으로 미 대선에 개입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대선 캠페인 기간이던 지난해 6월 민주당 전국위원회 서버에 해킹 공격을 하고 유출된 자료 중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불리한 내용이 집중적으로 언론에 유출됐다는 것이었다.
 
트럼프는 정보당국의 이 같은 결론을 부정하다가 대통령 취임 직전인 지난 1월 뒤늦게 인정했다. 당시 “러시아는 해킹을 하지 말았어야 했다”라면서도 “하지만 민주당은 해킹에 무방비였다”고 책임을 돌렸다.
 
코미 국장은 또 이른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트럼프타워’ 도청 의혹과 관련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 근거 없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오바마가 자신을 도청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한 트윗들을 뒷받침할 정보가 없다”고 밝혔다. 앞서 공화당 소속의 데빈 누네스 미 하원 정보위원장도 모두발언을 통해 “분명히 말하지만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기간 오바마 전 대통령이 공화당 대선 캠프가 있던 트럼프 타워의 도청을 지시했다’고 주장했지만 이에 대한 근거를 대진 못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