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유라의 덴마크 변호사, 집에서 돌연사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덴마크 현지 변호를 맡은 페테르 마르틴 블링켄베르(46·사진) 변호사가 지난 17일 돌연 사망했다고 현지 매체 ‘보르센(Børsen)’ 등이 보도했다.
 
20일(현지시간) 보르센에 따르면 블링켄베르는 지난 17일 오후 덴마크 남부 랑엘란 로하스에 위치한 자택에서 갑작스레 숨졌다. 현지 매체는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진 않았다. 블링켄베르가 숨진 날은 공교롭게도 덴마크 검찰이 정유라씨의 한국 송환을 결정한 날이었다. 그는 당시 언론 인터뷰에서 “덴마크 검찰의 결정에 불복해 법원에 이의를 제기할 것”이라며 “소송 방침은 이미 오래전에 결정된 것”이라고 말했다. 정씨는 실제로도 지난 17일 법원에 이의제기를 공식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덴마크 검찰이 정씨에 대해 송환을 결정한 직후 블링켄베르 변호사가 올보르 지방법원에 검찰의 결정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고 소송에 착수한 것. 
 
이와 관련, 한 덴마크 기자는 “정씨가 새 변호사를 선임하거나 블링켄베르가 소속된 로펌의 다른 변호사가 소송을 맡을 것”이라며 “현재로선 한국 송환 가능성은 작다”고 말했다. 또 덴마크 검찰이 법원에 요청한 정씨 구금 재연장 심리도 22일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블링켄베르는 검사장 출신으로 뇌물·횡령 등 경제범죄 전문 ‘거물급 변호사’로 유명했다고 보르센은 전했다. 그는 지난 1월 정씨 변호인으로 선임됐다. 블링켄베르의 친형인 크리스티안은 “동생이 너무 급작스럽게 죽었다”며 “동생이 평소 자녀들이 아직 어린데 일을 지나치게 많이 해 후회된다고 나에게 여러 차례 얘기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또 “사망 당일 가족과 집에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블링켄베르에겐 아내와 10·13·15세 세 자녀가 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