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동호의 반퇴의 정석] (42) 휴먼 네트워크가 곧 노후 행복이다

[일러스트=강일구]

[일러스트=강일구]

“회비 납부는 바로 ‘소속감’과 직결이라고 ~^^.”
“모든 회원들 이달 중 완납하자고 분위기 띄우셔~~.”
 
어느 모임의 ‘단톡방’ 대화 내용이다. 이들 중 상당수는 학교를 졸업한 후에는 거의 소식을 끊고 살았다. 취직하랴 결혼하랴 아이 키우랴 회삿일 열중하랴 열심히 사느라 정신없이 지내면서다. 그 사이 20여 년 세월이 눈 깜짝 할 사이 지나갔다. 이들 의 카톡 대화는 앞으로 오래 살게 될수록 인적 네트워크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암시해주고 있다. 퇴직자의 가장 큰 고충 가운데 하나가 고독과 외로움이기 때문이다.
 
사회생활을 할 때는 하루가 정신없이 지나간다. 집보다는 일터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낸다. 하지만 퇴직하면 남는 게 시간이다. 그 많던 동료들도 퇴직과 동시에 거의 만나는 일이 없게 된다. 90세까지 거뜬히, 100세까지도 바라보는 시대가 되면서 노후에 만날 사람이 없다면 아무리 재무적 준비가 잘 돼 있어도 인생이 쓸쓸해진다.
  
| 친구 오래될수록 좋다는 건 진리
나이 들어선 새로운 만남을 기대하기로 어렵다. ‘친구는 오래 될수록 좋다’는 말이 괜히 있는 게 아니다. 그런데 문제는 인적 네트워크가 저절로 구축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현대 사회에서는 인적 관계도 평소 가꾸고 투자해야 든든해지기 때문이다. 지위가 높거나 인품이 좋다하여, 돈이 많다하여 사람이 몰려들지 않는 시대다.
 
이런 사회 환경 변화에 따라 평소 인적 네트워크를 정성껏 가꿔나가야 한다. 일단 주기적으로 모임을 가져라. 3개월에 한 번도 좋고 1년에 한 번도 좋다. 평소 연락이 없으면 멀어지기 마련인 것이 인간 관계다. 자주 만날 시간도 필요도 없겠지만 주기적으로 만나면 하나의 돈독한 커뮤니티가 형성된다.
 
| 평소 정성들여 다양한 인적 교류해야
둘째는 마음 맞는 사람들이 있다면 의미를 부여해 모임을 만들어라. 최소 4명에서 10명 사이라면 좋고 동년배도 좋지만 다양한 연령과 성별이 조화되면 더욱 좋다. 이때는 모임 명칭을 만드는 것이 고려할 만하다. 딱히 작명이 어려우면 적당히 엮어도 된다. 예컨대 용인 출신 친구들이라면 ‘용식회’라고 짓는 식이다. 모임 가운데 연장자나 좌장이 있다면 그를 예우해도 좋다. 홍길동이라면 ‘홍사모’라고 하면 된다.
 
이름을 붙이면 소속감이 생기고 기억하기도 쉽다. 이름이 없으면 서로 바쁘게 지내다 소원해지고 멀어져 모임이 소멸할 가능성이 있다. 이런 식으로 연(緣)을 만들어도 될만한 모임을 많이 만들어둘수록 노후는 행복해진다. 환갑 이후 본격화하는 30년 노후를 보내려면 인적 네트워크를 통해 노후의 허전함을 채울 수 있어서다.
 
 
| 모임 규모 관계없이 주기적 만남 필요
모임의 규모와 성격에 달려 있지만 앞서 카톡방 대화처럼 회비를 내는 것도 좋다. 회원 가운데 돈 많은 사람이 있더라도 늘 의존할 수는 없다. 대등한 관계에서 인적 관계가 형성돼야 서로 부담이 없는 것이 상식이다. 회비 납부는 소속감을 고취시켜 모임을 활성화시킨다. 그럴만한 규모가 아니라면 만날 때마다 더치페이도 좋다.
 
은퇴 후 여행을 갈 때도 인적 네트워크의 위력은 크다. 혼자보다 함께 뭉치면 많은 정보를 모을 수 있다. 여행은 동반자들끼기 마음이 맞아야 즐겁다는 것 역시 상식이다. 이를 위해서라도 평소 노후를 함께 할 사람들과의 교감이 필요하다. 이 때를 대비해 만날 때마다 조금씩 회비를 걷어두면 모임의 활동 폭이 훨씬 커진다.
  
| 모임 많지 않으면 적극 만들어야
물론 모든 만남을 노후의 인적 네트워크를 전제할 필요는 없다. 모임이 아니더라도 평소 두루 인적 네트워크를 가꾸어두면 노후의 동반자로 큰 힘이 된다. 정신없이 살아오느라 인적 네트워크가 부족하다면 등산ㆍ자전거ㆍ악기 동호회에 참여하는 것도 좋다. 각종 최고경영자 과정에 참여하는 것도 인적 네트워크를 급속충전할 수 있는 방법이다.
 
휴먼 네트워크가 어느 정도 준비돼 있는지는 스스로 점검해보면 안다. 불규칙적이라도 만나는 모임이 거의 없으면 빨간불이 들어온 것이다. 나는 많다고 생각하는 경우도 잘 따져봐야 한다. 이해 관계로 만나거나 업무상 갑을의 관계로 만나는 모임은 그러한 관계가 없어지면 휴먼 네트워크도 십중팔구 눈 녹듯 없어진다.
 
| 남녀 참여 모임은 금도 넘지 않도록
이왕이면 모임의 폭을 넓히고 다양한 사람들과의 교류를 넓히는 것도 좋다. 자신이 살아온 세계에서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세계에 대한 경험과 정보를 접할 수 있다. 연령 역시 다양할수록 좋다. 연배가 높으면 높은대로, 낮은대로 교류의 폭이 다양할수록 인생의 폭도 넓어지기 때문이다.
 
이런 모임에서 주의할 점도 있다. 우선 금전 거래는 금물이다. 사람도 잃고 돈도 잃을 가능성이 있다. 남녀가 함께 참여한다면 회원으로만 관계를 유지하고 금도를 넘지 않는 게 좋다. 판이 깨지면서 소탐대실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경험자의 전언이다.
 
 
※ 이 기사는 고품격 매거진 이코노미스트에서도 매주 연재되고 있습니다.
 
▶ 김동호의 반퇴의 정석 더 보기
  
[1] 노후 30년 안전벨트 단단히 매라
[2] '30년 가계부' 써놓고 대비하라
[3] 내 자신을 펀드매니저로 만들어라
[4] 주택은 반드시 보유하라
[5] 노후 월급은 현역시절 만들어라
[6] 이벤트별로 자금 계획을 세워라
[7] '13월의 월급'…평소 관리하라
[8] 증여·상속… "남의 일 아니다"
[9] 연금·보험으로 안전판을 구축하라
[10] 은퇴 크레바스를 넘어라(상) 퇴직 후 5년이 고비다
[11] 은퇴 크레바스를 넘어라(중) 미리 준비하면 재취업 기회는 있다
[12] 은퇴 크레바스를 넘어라(하) 해외로 눈 돌려도 재취업 기회는 있다
[13] 퇴직 무렵 부채는 남기지 말라
[14] 부부가 2인 3각으로 준비하라
[15] 자기 앞가림 힘든 자식에 기댈 생각 말라
[16] 여행도 100세 시대의 필수품이다
[17] 귀농·귀촌에도 성공과 실패의 법칙이 있다
[18] '노후의 복병', 부모 간병에 대비하라
[19] 재취업 프로젝트① 현직에 있을 때 갈 곳 겨냥하라
[20] 재취업 프로젝트② 재취업에 필요한 스펙은 따로 있다
[21] 최대 115만5000원 돌려받는 IRP는 필수품이다
[22] 재취업 프로젝트③ 1만 시간의 법칙에 따라 준비하라
[23] 재취업 프로젝트④ 과거는 잊고 오래 다닐 곳 찾아라
[24] 재취업 프로젝트⑤ 자영업 섣불리 시작하지 말라
[25] 재취업 프로젝트⑥ 창업하려면 젊어서 도전하라
[26] 일본도 피하지 못한 ‘노후빈곤 세대’의 반면교사
[27] 장성한 자녀의 귀환을 막아라
[28] 졸혼에도 대비하라
[29] 초저금리 끝나고 이자생활자 돌아온다
[30] 내년에는 빚 줄이기에 총력을 기울여라
[31] 이제는 100세 시대를 설계하라
[32] 65세 정년연장의 환상을 버려라
[33] 노후 불안이 ‘공시족’ 열풍 부채질한다
[34] 정년 시계는 멈추지 않는다
[35] 외롭지 않으려면 남자도 여자처럼 행동하라
[36] 연령별 준비① 20대에 꼭 해야 할 노후 준비
[37] 연령별 준비② 30대에 꼭 해야 할 노후준비
[38] 연령별 준비③ 40대에 꼭 해야 할 노후준비
[39] 연령별 준비④ 50대에 꼭 해야 할 노후준비
[40] 연령별 준비⑤ 60대에 꼭 해야 할 노후준비
[41] 연령별 준비⑥ 70대에 꼭 해야 할 노후준비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