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네이버, 부산에 지방 1호 길거리 의류 사업자 지원센터 연다

네이버가 2013년 5월 설립한 '파트너스퀘어 역삼'. 중소 의류 사업자들은 이곳의 스튜디오와 강의 공간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사진 네이버]

네이버가 2013년 5월 설립한 '파트너스퀘어 역삼'. 중소 의류 사업자들은 이곳의 스튜디오와 강의 공간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사진 네이버]

네이버는 길거리 의류 사업자들이 마케팅·모임에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파트너스퀘어'를 지방으로선 처음으로 부산에 설립한다고 20일 밝혔다. 서울 역삼과 왕십리에 이어 세 번째로 설립되는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올해 5월부터 문을 연다.
 
네이버가 부산에 '파트너스퀘어'를 설립하는 이유는 이곳이 전국에서 세 번째로 자영업자 비율이 높기 때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전국 자영업자 중 부산 지역 자영업자 비율은 7%로 경기도(23.8%)와 서울(21.8%) 다음으로 높다. 특히 부산 서면 일대는 길거리 옷가게들이 많아 중소 의류 사업자들의 활동이 활발하다.
 
'파트너스퀘어'에는 의류 사업자들이 네이버 '스타일윈도' 등 온라인 쇼핑몰에 판매하기 위한 제품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스튜디오가 마련돼 있다. 또 사업자들은 네이버가 제공하는 의류·패션 관련 전문가들의 교육 프로그램도 이용할 수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패션에 특화한 교육, 사업자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며 "수도권에 집중된 부가 지역의 중소 사업자들에게 흘러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설립된 '파트너스퀘어 역삼' 에선 지금까지 약 20만명의 중소 사업자들이 교육·마케팅 컨설팅·스튜디오 등을 지원받았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