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격호 "내가 다 만든 회사인데 누가 나를 기소했나"…30분 만에 법정 퇴장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자신의 재판에 출석한지 30분 만에 퇴정했다. 현재 한정 후견이 지정돼있는 신 총괄회장은 함께 피고인석에 앉은 아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도 제대로 의사소통을 하지 못했다.

서울중앙지법에서 20일 열린 신 총괄회장과 신 회장,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서미경씨 등에 대한 첫 재판이 시작된지 30분쯤 되자 신 총괄회장이 모습을 나타냈다. 휠체어에 앉아 무릎에 담요를 덮고 지팡이를 든 채였다. 의료진과 비서 등이 대동했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롯데그룹의 경영비리 관련 1차 공판에 출석 후 “가지 않겠다”며 수행비서에게 이야기를 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롯데그룹의 경영비리 관련 1차 공판에 출석 후 “가지 않겠다”며 수행비서에게 이야기를 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신 총괄회장은 재판장을 향해 휠체어를 돌리는 법원 직원을 향해 “여기가 어디냐”고 물었다. 변호인이 “회장님이 회삿돈을 횡령했다고 검찰이 기소해서 재판을 해야한다”고 설명하자 “내가 횡령을 했다고?”라고 반문했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롯데그룹의 경영비리 관련 1차 공판에 출석 후 법원을 나서던 중 관계자를 지팡이로 내려치고 있다. 【서울=뉴시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롯데그룹의 경영비리 관련 1차 공판에 출석 후 법원을 나서던 중 관계자를 지팡이로 내려치고 있다. 【서울=뉴시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롯데그룹의 경영비리 관련 1차 공판에 출석 후 법원을 나서던 중 관계자를 지팡이로 내려치고 있다. 【서울=뉴시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롯데그룹의 경영비리 관련 1차 공판에 출석 후 법원을 나서던 중 관계자를 지팡이로 내려치고 있다. 【서울=뉴시스】

재판부가 생년월일을 여러차례 물었지만 신 총괄회장은 질문을 이해하지 못했다. 변호인이 일본어로 ‘생년월일’을 여러 번 읊었지만 “어?”라고 되물을 뿐이었다.
이어 신 총괄회장은 근처에 앉아있던 신동빈 회장을 향해 이것저것 묻기 시작했다. 대화가 잘 통하지 않자 신 회장은 종이에 글을 써서 필담을 나누기도 했다. 재판부도 “(신 회장은) 의사소통이 되는 것 같은데 자리를 옮겨 옆에 앉으라”고 말했다.

재판이 진행되는 내내 신 총괄회장은 “내가 여기에 왜 있느냐” “기소를 한 책임자가 누구냐”며 호통을 쳤다. 재판부를 향해 삿대질을 하기도 하고 지팡이로 피고인석 테이블을 내리치기도 했다.

결국 재판부가 퇴정을 허락했다. 그러나 재판정을 빠져나가던 신 총괄회장은 “할말이 있다. 빠꾸(후진) 시키라”며 소리쳤다. 신 총괄회장은 일본어로 “롯데는 내가 다 만든 회사인데 누가 날 기소하냐"고 수차례 말했다.

관련기사
아버지인 신 총괄회장의 모습을 보던 신 회장은 결국 울음이 터졌다. 맏딸인 신영자 이사장과 사실혼 관계로 지목된 서미경씨도 신 총괄회장의 모습에 눈물을 흘렸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