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미경 누구?...왕년의 '하이틴 스타'→재벌 부인→오늘은 '피고인'

신격호 총괄회장의 사실상 셋째 부인인 서미경 씨가 20일 법원에 출석했다.


서미경 씨는 1959년 태어났다. 7세 때 당시 동양방송의 어린이합창단을 시작으로 아역배우로 활동했다. 이미 초등학생이던 시절에 영화 '피도 눈물도 없다'(1969)와 '푸른 사과'(1969) 등에 출연한 뒤로 '방년 18세'(1973), '김두한 제3, 4편', '속 협객 김두한', '홍길동', '천의 얼굴' 등에서 연기를 선보였다.
 
'미스롯데'와 인연을 맺은 것은 중학생이던 1972년의 일이다. 제1회 미스롯데 선발대회에서 대상을 타고, 롯데가 생산하는 껌 등 광고에 출연해 얼굴을 널리 알리게 됐다.
 
서미경 씨의 연예계 생활은 미스롯데 이후로도 약 10여년 동안 이어졌다. 1977년 TBC 신인상, 1978년 TBC 드라마 '상노'에서 인기를 끌었다.
 
20일 오후 법원에 출석한 서미경 씨(오른쪽)와 과거 모습. [사진 김성룡 기자]

20일 오후 법원에 출석한 서미경 씨(오른쪽)와 과거 모습. [사진 김성룡 기자]

하지만 1981년 KBS '대명' 드라마 출연이 그의 마지막 작품이 됐다. 일본 유학길에 오른 것이다. 당시에는 '종적을 감췄다', '뒷배가 있다' 등 소문이 무성했다. 그가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딸을 낳았다는 사실이 알려진 것은 그로부터 약 2년여 뒤인 1983년의 일이다. 신격호 회장이 1922년생이니 37살 차이가 나는 사실혼 관계인 셈이다.
 
검찰은 서미경 씨가 신격호 회장뿐만 아니라 롯데그룹과도 각별한 관계를 맺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신격호 회장과 서미경 씨, 딸 신유미 씨가 소유하고 있는 회사로 지난 10여년이 넘는 세월 동안 롯데그룹의 주요 계열사로부터 막대한 수익을 챙겼기 때문이다. 유원실업이 롯데시네마의 서울·경기권 지점 매장 운영권을 독점하고 있었다는 이유에서다.
 
유원실업의 이러한 사업 행각이 알려진 이후 지금은 롯데시네마와 거래가 모두 끊긴 것으로 알려졌고, 지난 1월에는 유원실업이 보유하고 있던 롯데쇼핑 등 지분을 처분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검찰에 따르면 서미경 씨와 딸 신 씨의 탈세 규모는 각각 약 300억원이다. 또 서미경 씨는 신동빈 회장으로부터 롯데시네마 매점을 불법 임대받아 770억원대의 부당 이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서미경 씨는 이날 법원에 피고인 신분으로 나왔다. 검은색 상·하의에 검은색 손가방을 든 모습이었다. 그를 둘러싼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법원 안으로 들어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