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엘리베이터 고장 사건으로 오픈 연기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의 개장이 연기된다.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의 전경 [사진 롯데월드]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의 전경 [사진 롯데월드]

롯데월드는 22일 예정된 서울스카이의 오픈을 다음달 3일로 연기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지난 10일 서울스카이의 엘리베이터인 '스카이셔틀'이 갑자기 정지하는 사고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당시 스카이셔틀은 오픈 전 임직원과 가족을 초청한 행사에서 39명이 탑승한채 멈췄다. 

롯데월드 관계자는 "스카이셔틀이 멈춘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에 있다"면서도 "오픈을 연기하고 안전과 관련한 재점검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정밀 분석 결과가 나와야겠지만, 우선은 단순한 오작동으로 보고 있다"면서 "안전상의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스카이는 세계 3위, 국내 최고 높이 전망대다. 지하 1~2층과 117~123층 전망대를 오가는 스카이셔틀은 2대가 상하로 붙어서 동시에 운행하는 더블데크(Double Deck) 엘리베이터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