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전두환 표창’ 논란에 “평생 민주화 운동…모욕처럼 느껴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이른바 ‘전두환 표창’ 논란에 대해 “평생을 민주화운동, 인권변호사로 활동하고 광주와 함께 산 저에게 일종의 모욕처럼 느껴진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전남 광주 동구 구 전남도청 앞 5·18 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무리 경선 때문에 경쟁하는 식이라고 하더라도 그 발언을 악의적으로 공격거리로 삼는 것은 조금 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자회견에 앞서 자신이 전남도청 앞 농성장에서 거센 항의를 받았던 것에 대해 언급하며 “광주 5·18이 정말 너무나 깊은, 지금도 아물지 않은 상처여서 손만 닿으면 고통이 느껴지는 예민한 문제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다”고 밝혔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중앙포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중앙포토]

그는 그러나 거듭 “저는 5·18 때 전두환 군부에 의해서 구속된 사람”이라며 “아이러니하게 제가 군복무 할 때는 또 전두환씨가 제가 근무하던 공수여단장이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이어 “저는 시민으로 있을 때는 민주화운동 온몸을 바쳤고, 군 복무할 때는 충실히 군복무를 했다”며 “제가 어제 (토론회에서) 최성 후보가 먼저 전두환 장군을 이야기해서 ‘전두환 장군이 반란군의 우두머리’라는 것도 분명히 말했다”고 강조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