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전두환 표창’ 논란, 안희정 측 “安에겐 분노 없다고 짓이겨 대더니…”

안희정 충남지사(오른쪽)의 대선 캠프 대변인을 맡고 있는 박수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박수현 페이스북]

안희정 충남지사(오른쪽)의 대선 캠프 대변인을 맡고 있는 박수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박수현 페이스북]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선 캠프 대변인을 맡고 있는 박수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논란에 대해 “싫은 소리 한마디에 그렇게 분노하는 분들(문 전 대표 측)이 어떻게 100%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국민을 설득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후보께서 (특전사 복무 시절) 전두환 장군에게 표창 받은 것 자체를 자랑한 게 아니란 걸 왜 모르겠느냐”며 “억울한 비평도 겸손한 성찰로 감내할 수 있는 품격이 정권교체의 진짜 자격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이 문 전 대표 지지자들로부터 ‘항의 문자 폭탄’에 시달리고 있다는 점을 언급한 뒤, 최근 안 지사의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졌던 ‘선한 의지 발언 논란’을 다시 꺼냈다. 안 지사는 지난달 19일 부산대 강연에서 “이명박ㆍ박근혜 대통령 그분들도 선한 의지로 국민을 위해 좋은 정치를 하려 그랬지만 뜻대로 안 된 것”이라고 말해 당 내에서 비판 여론에 시달렸다.
 
박 전 의원은 이를 다시 언급하며 “그때 안희정에게 분노가 없다고 짓이겨 대는 님들에게 한마디도 하지 않고 인내해왔다”며 “토론회에서도 문 후보를 공격하는 다른 후보에게 안희정은 ‘동지에 대한 예의를 지키자’고 호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문재인의 페이스메이커냐’는 비아냥을 들어왔다”며 “(문 전 대표는) 그렇게 완벽하냐”고 비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