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알바생 10명 중 4명 "알바 중 교통비 가장 아깝다"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4명이 알바 중 가장 아까운 비용으로 '교통비'를 꼽았다 .
 
20일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알바생 980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지출 항목'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알바생들은 한 달 평균 63만2000원의 월급을 받고 있었다. 평균 지출비용은 한 달 36만7800원, 하루 지출 평균은 2만400원으로 나타났다.
 
'근무 시 주로 돈을 사용하는 항목'(복수응답)에 대해선 출·퇴근시 사용하는 고정 교통비가 67.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식비(62.2%), 커피, 과자 등 군것질 비용(26.8%), 영화관·의류매장 등에서 일하기 위해 구입하는 의류, 화장품 비용(11.2%) 순으로 나타났다.
 
'근무를 하며 발생하는 지출비용 중 특별히 아깝다고 생각되는 항목이 있는지'에 관해선 58.7%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다. 알바생들이 가장 아깝다고 생각하는 지출은 '출·퇴근시 사용하는 고정 교통비'가 40.5%로 1위를 차지했다. 식비(21.0%)는 2위에 올랐다.
 
'지원받고 싶은 복지혜택'에 대해선 '교통비 지급'(61.4%)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식사 제공(52.6%), 야근·추가 근무 시 수당 지급(28.4%) 순으로 나타났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