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문재인, 아들 취업 특혜 의혹 떳떳하면 청문회 열어 결백 밝혀라”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중앙포토]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중앙포토]

자유한국당은 20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아들 준용씨 취업특혜 의혹에 대해 “국회 청문회를 개최해야한다”며 공세를 폈다.


정태옥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열어 “체감 청년실업률이 40%에 달하는 요즘, 별다른 노력과 준비 없이 소위 ‘아버지 빽’을 믿고 공기업 취업특혜가 이뤄졌다는 게 사실이라면 문 전 대표는 속히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능력 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하라’고 한 말이 새삼 떠오른다”며 “만약 공기업 취업 특혜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면 문 전 대표는 민주당과 협의해 빠른 시일 내에 국회 청문회를 추진하고 청문회에서 결백을 입증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반인의 자녀라면 모르겠지만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문 전 대표의 아들이라면 검증대상에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며 “문 전 대표가 공정과 정의를 주장하고 있는 만큼 이러한 의혹 해소에 대해서는 누가 제안하기 전에 스스로 나서서 추진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이어 “만약 구렁이 담 넘어가듯 조용히 넘기려 한다면 국민들은 반드시 표로 심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