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경필, “문재인 ‘전두환 표창’ 비판 옳지 않아…개인 아닌 특공여단장에게 받은 것”

바른정당 대선 경선에 나선 남경필 후보는 20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상대당의 대선 후보이지만, 군 생활 중 표창을 받은 것에 대해 비판하는 건 옳지 않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남경필 후보 페이스북 캡처

바른정당 남경필 후보 페이스북 캡처

바른정당 남경필 후보 페이스북 캡처

바른정당 남경필 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후보의 군 복무 시절 ‘전두환 표창장 수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전두환 개인’에게 받은 것이 아니라 ‘특공여단장’에게 받은 표창이기 때문”이라고 적으면서다.
 
남 후보는 “사병으로서 군 생활을 열심히 한 것을 두고 죄를 물을 수는 없다”며 “박근혜 정부에서 공무원 생활 열심히 했다고 그들 모두를 국정농단세력이라고 할 수는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런 뒤 “천안함 폭침 7주기 추모 주간”이라며 “이런 불필요한 논란이 조국수호의 임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있는 국군장병들의 사기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까 우려된다”고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