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TK에서조차 문재인ㆍ안희정 박빙..외면받은 보수정당

대구ㆍ경북의 민심마저 보수정당을 외면했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의 조사 결과 대구ㆍ경북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21.6%)와 안희정 후보(21%)가 박빙의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대통령선거 ‘D-50’을 앞두고 전국의 유권자 2000명을 대상으로 18~19일 실시한 여론조사다. (응답률 27.4%, 표본오차 ±2.2%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참조)
 
지난해 11월 30일 화재가 발생한 대구 서문시장을 찾은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프리랜서 공정식]

지난해 11월 30일 화재가 발생한 대구 서문시장을 찾은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프리랜서 공정식]

이 지역에선 자유한국당 소속 홍준표 후보가 15.8%의 지지를 얻어 두 후보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이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12.9%,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가 5.8%의 지지를 받았다.
 
전국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선 문 후보가 34.7%로 선두를 지켰고, 안희정 후보 21%, 안철수 후보 13%로 나타났다. 뒤이어 이재명 후보가 8.1%, 홍준표 후보 7.7%, 유승민 후보는 2%의 지지를 받았다. 보수 후보의 텃밭이었던 TK지역에서조차 선두권은 전국 조사와 마찬가지로 민주당에 뺏긴 것이다.
 
정당별 지지율 역시 TK지역의 승자는 더불어민주당(31%)이었다. 자유한국당(17.4%), 바른정당(9%)을 합쳐도 민주당 지지율에 미치지 못했다.
 
정당별 경선 승리자를 가늠해보는 조사에서도 보수정당의 경선 자체에 대한 무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경선에서 지지 후보를 묻는 문항에서 ‘지지후보가 없다’거나 ‘모른다’는 응답이 65.9%에 달했다. TK지역에서조차 무관심층이 50.7%로 절반을 넘었다. 바른정당 경선에서도 전체 응답자 중 43.4%(TK지역에선 41.3%)에 달했다. 반면 민주당 경선에서 ‘지지후보가 없다’거나 ‘모른다’고 답한 응답자는 10.5%에 불과했다.
 
‘TK지역=보수 텃밭’이라는 등식은 깨졌지만 성향 자체는 쉽게 변하는 것이 아니다. 최근 한국갤럽 이념성향 조사에서도 TK지역의 보수 성향 응답자는 30%가 넘었다. 보수정당 후보들에 대한 외면과 무관심이 어느 당 후보에게 향했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 이들 중 상당수는 끝내 투표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