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 지도자들이 읽어야 할 필독서가 ‘플레이보이’?

미국과 독일의 첫 정상회담은 냉랭했다. [로이터=뉴시스]

미국과 독일의 첫 정상회담은 냉랭했다. [로이터=뉴시스]

미국 성인잡지 ‘플레이보이’가 세계 지도자가 반드시 읽어야할 독서처럼 돼버렸다고 미 월간지 애틀랜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 때문에 플레이보이를 1990년대 발행본부터 탐독했다. 메르켈 뿐만 아니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트럼프 대통령의 성향을 파악하기 위해 플레이보이를 읽었다.
 
필독서처럼 세계 정치인들이 플레이보이를 읽는 이유는 트럼프 대통령 이 잡지에 그의 생각이 들어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990년 플레이보이와 아주 긴 인터뷰를 했다. 당시 트럼프는 부동산 개발업자였는데 사업 얘기부터 개인 생활, 정치 철학과 국제 관계까지 자신의 생각을 쏟아냈다.
 
매체는 세계 지도자들에게 이 인터뷰가 유용한 이유로 트럼프의 세계 무역관이 나타난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90년 플레이보이 인터뷰에서 미군이 보호하는 동맹국에 미국 대통령이 너무 관대하다고 비난했다. 또 세계 지도자들이 “우리(미국)를 무시하고 있고” “우리의 어리석음을 비웃으며” “우리를 짓밟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메르켈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몸을 돌렸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무심한 듯 양손을 내리고 시선을 회피하고 있다. [AP=뉴시스]  

메르켈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몸을 돌렸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무심한 듯 양손을 내리고 시선을 회피하고 있다. [AP=뉴시스]

지난 17일 트럼프 대통령과 메르켈 총리가 백악관에서 처음으로 만났다. 메르켈 총리가 준비는 많이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메르켈 총리의 불편한 관계는 역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의 회담 때는 손을 꼭 쥐거나 손등을 토닥거렸고, 아베 총리와는 19초 동안 강하게 악수를 했었는데 반해 메르켈의 악수 요청에는 응하지 않았다. 
 
미국과 유럽을 대표하는 정상의 만남이었지만, 두 사람의 만남은 환영과 오찬까지 합해 4시간 정도였다. 직접 회담 시간은 한 시간 정도였고, 따로 공동선언문을 발표하지도 않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