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치 문양과 버섯구름···트럼프 비판 광고판 논란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나치 문양을 이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판하는 대형 광고판이 설치됐다.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설치된 트럼프 비판 광고판. [카렌 피오리토 트위터]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설치된 트럼프 비판 광고판. [카렌 피오리토 트위터]

광고판 속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 옆엔 독일 나치의 상징인 스와스티카(卍)로 달러 사인($)이 표현돼 있고, 뒤엔 원자폭탄의 버섯구름이 피어오르고 있다. 


19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광고판을 설치한 이는 설치 예술가인 카렌 피오리토. 그는 “독재의 기운에 사람들은 우려하고 있다”며 “사람들이 생각하는 바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광고판의 과감한 표현 방식에 지역 주민들의 의견은 엇갈린다. “지나치게 극단적”이라는 반발이 있는가 하면, “훌륭한 표현”이라는 찬사도 있다.


한편 광고판을 설치할 수 있도록 공간을 제공한 피닉스의 예술 후원가인 베아트리스 무어는 지역 방송을 통해 “트럼프의 임기 내내 광고판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