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태년, 안희정에 공개 서한…"네거티브는 안희정식 정치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이 20일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한 공세를 안희정 충남지사를 공개 비판했다.
국회 정개특위 김태년의원.

국회 정개특위 김태년의원.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구이자 동지인 안희정 후보님께”라는 제목의 글에서 “네거티브를 하시니 당혹스럽다. 요즘의 변화는 안 후보 같지 않다”고 적었다.
 
김 의원은 “정치 철학이 다른 세력과 연정을 얘기한 것은 소신이지 논쟁할 일은 아니다”라며 “제가 놀란 것은 내부를 향해 던지는 분열의 네거티브다. 너무나 어색한 옷을 입은 동지이자 친구를 보는 것 같다”고 했다.

 김 의원이 지적한 대목은 전날 TV토론회에서 문 전 대표가 제시한 군대 시절 사진 관련 발언에서 시작된 ‘전두환 표창장’ 논란이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이 20일 자신에 페이스북에 올린 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이 20일 자신에 페이스북에 올린 글.

 
김 의원은 이와 관련 “사병으로 군 복무에 충실해 받았던 부대장의 표창장을 공격의 대상으로 삼는 정치는 안희정의 정치가 아니지 않느냐”며 “노무현 대통령도 같이 모셨던 분에게 사실관계가 명확한 것을 두고 억지 흠집을 낼 일도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그렇게 정치를 배우지 않았다”며 “안 후보는 전당대회장에서 날아오는 순간에도 묵묵히 깨진 계란을 닦은 분이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혹 분열을 조장하는 분들이 주변에 있다면 멀리하자”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문재인캠프의 특보단장을 맡고 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