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우택, “문재인, 노무현 전 대통령 뇌물 사건 재수사 입장 밝혀야”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소환 조사와 관련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건을 다시 수사해야 한다고 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                                        오종택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 오종택 기자

 
정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2008년 노 전 대통령 일가의 뇌물 수수의혹 검찰수사가 (노 전 대통령의) 갑작스런 자살로 모든 진상이 은폐됐다. (노무현 정부) 당시 대통령 민정수석과 비서실장을 지낸 문재인 전 대표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기록이 지금도 보존돼 있고 공소시효도 지나지 않았다”며 “문 전 대표가 적폐 청산을 외치려면 지금이라도 노 전 대통령 640만 달러 사건을 다시 수사해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 소환과 관련해선 “국가적 불행으로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본인은 일관되게 무죄 결백을 주장하고 있어 어떤 주장이 옳은지 성실히 조사에 협조하고 검찰의 엄정한 수사 앞에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