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롯데 경영 비리' 총수일가 5명 법정에…서미경씨도 출석

롯데그룹 경영비리와 관련해 신격호(95) 총괄회장과 신동빈(62) 회장, 신동주(63)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등이 20일 재판에 출석한다. 경영권 다툼이나 송사 등으로 오랫동안 공식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총수 일가가 법정에서 만나게 된 셈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 김상동)는 이날 오후 2시 신 회장 등에 대한 첫 공판을 연다. 신 총괄회장의 셋째 부인 서미경(57)씨와 롯데가 장녀 신영자(75) 롯데장학재단 이사장도 피고인 석에 선다.

일본에 머물렀던 서씨는 검찰과 법원의 출석 요구에 여러차례 불응해왔다. 그러나 재판부가 첫 공판에도 불출석 할 경우 구속영장을 발부하겠다는 강수를 두자 한국에 입국했다. 신 총괄회장 측도 건강상 이유로 일부 재판에만 출석하게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첫 공판인 만큼 법정에 나오기로 했다.

이들은 이날 재판에서 공소사실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신 총괄회장은 2006년 차명 보유하던 일본 롯데홀딩스 주식을 신 이사장과 서씨 모녀에게 증여하는 과정에서 증여세 858억원을 탈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 회장은 신 이사장과 서씨 등에게 회사 사업권을 몰아줘 774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 등을, 신 전 부회장은 한국 롯데그룹의 계열사 임원으로 이름만 올려놓고 391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날 재판에는 황각규(62) 사장, 소진세(67) 사장, 채정병(66) 롯데카드 대표, 강현구(57) 롯데홈쇼핑 사장 등도 피고인으로 출석한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