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명진 "전직 대통령 검찰조사, 당사자뿐 아니라 우리 모두의 불행"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전직 대통령이 다시 포토라인에 서고 조사를 받는 일은 당사자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불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인명진 위원장은 "다시는 이런 일이 있어선 안된다. 검찰도 좀 성숙한 모습으로 국민들 보기에 공정한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 또 전직 대통령이니까 합당한 예우도 갖췄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유한국당 당원으로 되어 있는 것에 대해선 "흔히 왜 박 전 대통령을 제명하지 않냐고 하는데, 당이 정한 절차가 있고 절차에 따라 하게 되는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내에서 주목 받는 후보 중 한 분인 홍준표 지사의 확장성'을 묻는 질문에는 "지지율 변화 추이를 관심 갖고 지켜본다. 황교안 권한대행의 불출마 선언 이후 지지율이 가파르게 상승하는 걸 보고 있다"고 답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