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스타 강사' 설민석·최진기 불법 댓글 의혹 착수

강연 프로그램 '어쩌다 어른'으로 큰 인기를 끈 스타강사 설민석씨. 사진=tvN

강연 프로그램 '어쩌다 어른'으로 큰 인기를 끈 스타강사 설민석씨. 사진=tvN

경찰이 '이투스 교육'(이투스)의 댓글 아르바이트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있는 인기 강사 설민석(47)씨와 최민기(50)씨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시민단체 '사교육 정상화를 촉구하는 학부모 모임'(사정모)이 불법 댓글 행위에 직접 개입했다며 설씨 등을 고발한 것과 관련해 최근 고발인·참고인 조사를 실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사정모는 설씨와 최씨가 댓글 홍보업체를 통해 3년여 동안 수험생을 가장한 댓글을 작성했다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이들이 불법 댓글로 자신을 홍보하고 경쟁 강사를 비난했다는 것이다.
 
사정모 법률대리인인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투스와 G사와의 계약서, 전자세금계산서, 이투스 김형중 대표가 관련 보고를 받은 이메일 등을 공개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로부터 사건을 내려받아 지난 14일 고발인 조사를 했고, 17일에는 제보자인 전 이투스 직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며 "설씨와 최씨 소환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투스는 지난 13일 사정모 관계자들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