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파트 시황] 서울 매매가 6주 연속 상승 … 강남권이 오름세 주도

국민은행 주간아파트 시황 그래픽

국민은행 주간아파트 시황 그래픽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강남권(서초·강남·송파구)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살아난 영향이 크다.
 
19일 조인스랜드부동산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아파트값은 평균 0.02% 올랐다. 6주 연속 상승세다. <자세한 내용은 www.joinsland.com 참조>
 
한강을 기준으로 강북지역과 강남지역 모두 올랐다. 특히 재건축 추진 단지가 몰려 있는 강남구(0.04%)·서초구(0.09%)·송파구(0.03%)의 상승폭이 컸다. 사업 활기 등으로 재건축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수요가 회복하는 모습이다. 수도권(0.01%)도 상승세였다. 광명(0.05%) 상승률이 눈에 띄었다. 반면 하남(-0.05%)·일산서구(-0.01%) 등은 하락했다.
 
지방에선 부산(0.05%)이 강세다. 부산진구와 사하구가 각각 0.08% 상승했다. 한화건설이 부산진구 연지 1-2구역을 재개발한 ‘부산 연지 꿈에그린’은 지난 16일 1순위 청약 접수에서 평균 200대 1이 넘는 경쟁률을 보이기도 했다.
 
광역시를 제외한 다른 지방(-0.02%)은 15주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