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진태, 홍준표에 "무슨 뱀장사냐, 품위 지켜달라" 재반박 나서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해 17일 “무슨 뱀장사냐, 품위를 지켜달라”고 요구했다. 전날 홍 지사가 자신에 대해 ‘애들’이라고 표현한데 대해 반격에 나선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어떤 후보가 저와 다른 후보에 대해 애들, 걔 이런 표현을 썼다고 하는데 귀를 의심했다”며 “애들은 가라고 하면 무슨 뱀장사냐. 공당에서 대선후보 티켓을 따겟다고 겨루는데 나이로 하자는 건지 경력으로 하자는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대선 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대선 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16일 홍 지사는 지방신문협회 인터뷰에서 김진태 의원에 대해 “걔는 내 상대가 아니지”라며 “앞으로 애들 얘기는 하지 마라. 괜히 열받게 하지마”라고 말한 바 있다. 앞서 김 의원이 “홍 지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머릿 속에서 지우고 우파는 총 결집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박 전 대통령을 지우겠다는 분이 대구 서문시장에서 출정식을 연다고 한다”고 비판한데 대해 반박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어 “다른 당 후보들과 경쟁해야 하는 상황에 우리당 선배들과 이럴 일이 없다. 품위를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