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드 직격탄 맞은 관광업계, 특별융자·신시장 개척으로 활로 모색

중국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한산해진 제주공항 대합실. [중앙포토]

중국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한산해진 제주공항 대합실. [중앙포토]

정부가 중국의 한국 여행 금지 조치로 피해를 입는 관광업계 지원에 나섰다. 관광기금 특별융자를 500억원 더 늘리고, 국내 관광 활성화와 동남아시아·중동 시장 등 대체 여행지 개척을 돕겠다는 것이다.
문화체육관광부 송수근 직무대행은 16일 김홍주 관광협회중앙회장을 비롯한 관광협회 및 단체장과 중국 관광객 감소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송 대행은 “중국 관광객의 급격한 감소로 위협적인 상황”이라며 “이달 중 정부 차원의 종합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해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추진 중인 지원 방안은 대략 이렇다. 현재 5000원억으로 책정된 올해 융자 예산을 5500억원으로 늘리고, 자금이 소진되면 추가로 배정한다. 관광진흥법 제 3조에 근거한 여행사·숙박업소 등이 지원 대상이다.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중국 전담여행사나 호텔·보세판매장 등은 융자 한도를 높여준다. 또 기존 융자금은 1년간 상환을 유예할 수 있도록 은행에 요청할 예정이다. 
외국인 방문객의 47%에 달하는 중국시장 의존도를 낮추는 계획도 있다. 최근 경제 성장과 방한 외래객 수가 늘고 있는 동남아시아, 중동 지역을 대체 시장으로 개척한다는 방침이다. 동시에 지역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국내 관광 활성화에도 나선다. 여행주간 캠페인, 여행업계와의 공동 마케팅을 활성화할 예정이다. 일선 학교들이 해외 대신 국내로 수학여행을 가도록 교육당국에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여행업계에서는 정부의 늑장대응을 꼬집는 목소리도 나온다. 사드 배치가 결정된 2016년 7월부터 예견된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익명을 요구한 여행사 관계자는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이미 중국 관광객은 감소하고 있었다”며 “동남아 관광객 비자 완화 같은 보다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