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진태 "홍준표, 출정식 장소 바꿔야"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홍준표 경남지사와 김진태 의원이 16일 신경전을 벌였다. 친박계 핵심인 김 의원이 선공(先攻)을 날렸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홍 지사가 연 이틀 동안 박근혜 전 대통령을 머릿속에서 지우고 우파는 총결집 해야 한다고 말했다”며 “홍 지사는 머릿 속에 지우개가 있어서 그게 가능한지 모르겠지만 그게 지운다고 지워지는 거냐. 저는 그냥 가슴속에 묻고 가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홍 지사는 18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출정식을 한다는데 서문시장은 박 전 대통령이 정치적 고비가 있을 때마다 찾아가던 곳”이라며 “홍 지사가 박 전 대통령을 머릿속에서 지우려면 출정식 장소부터 바꾸고 하는 것 어떻겠냐”고 따졌다. 홍 지사가 경선에서 박 전 대통령 지지층을 흡수하는 것을 막기위해 견제구를 날린 셈이다.


홍 지사도 가만 있지 않았다. 홍 지사는 경상남도 서울본부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의원 주장에 대해 “어이가 없다. 내가 (대구에서) 초ㆍ중ㆍ고를 다닐 때 서문시장에서 놀았다. 서문시장이 박근혜 시장이냐”라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홍 지사는 “걔(김 의원)는 내 상대가 아니다. 앞으로 애들 얘기해서 열 받게 하지 말라”고 말했다. 홍 지사와 김 의원은 모두 검사출신으로 홍 지사는 사법연수원 14기, 김 의원은 18기다. 다만 홍 지사는 친박계 의원들이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을 찾아간 데 대해선 “개인적 인연으로 하는 도리다. 그렇게 하는게 오히려 아름다운 모습”이라고 말했다. 또 당내 일각에서 이들에 대한 징계 주장이 나오는데 대해서도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홍 지사측 관계자는 대선 출정식을 대구 서문시장에서 여는 데 대해 “홍 지사가 대구ㆍ경북과 개인적 인연이 깊다는 점을 부각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