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J report] 삼성 이어 인텔 가세, 전장 넓어진 자율차 전장시장

㎏글로벌 ICT 기업들 잇단 출사표
 
지난 13일 오후 8시59분(현지시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이례적으로 자신의 트위터에 ‘축하한다! 이스라엘의 자랑!’이란 내용의 글을 남겼다. 그럴 만했다. 이날 미국의 거대 반도체 기업 인텔은 이스라엘의 자율주행시스템 기업 모빌아이(Mobileye)를 153억 달러(약 17조5000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나온 최고가 계약이자, 이스라엘 역사상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이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이스라엘이 세계 최고의 첨단기술 공장이라는 것을 입증했다”며 축전을 띄운 데 이어, 브라이언 크러재니치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14일 직접 예루살렘 모빌아이 본사를 찾아 이번 딜의 중요성을 보여줬다.
 
정보통신기술(ICT) 업계가 미래 자동차 시장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치열한 투자경쟁을 벌이고 있다. 포화 국면에 달한 스마트폰·TV시장과 아직 완전히 꽃피지 않은 로봇·가상현실(VR) 시대 사이에서 ‘자율주행차’는 가장 손에 잡히는 성장 시장으로 꼽힌다. 업계가 공언한 완전자율주행차 상용화 시점은 2021년이지만, 현재 기술발전 속도대로라면 1~2년 앞당겨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자료 : 후지키메라종합연구소·IHS

자료 : 후지키메라종합연구소·IHS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자동차와 비(非)자동차 업체 간 경계는 희미해지고 있다. 운전자 없이 스스로 목적지까지 주행하는 자율주행차 시장에서 첨단 ICT야말로 자동차의 핵심 경쟁력을 좌우하는 ‘두뇌’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이에 글로벌 ICT기업들은 주도적으로 자율주행 기술 업체나 전장(전자장비)·부품 업체를 인수하며 차세대 자동차 산업의 주도권을 쥘 기반을 다지고 있다.
 
자료 : 후지키메라종합연구소·IHS

자료 : 후지키메라종합연구소·IHS

인텔이 거액을 베팅한 모빌아이는 자체 머신러닝 알고리즘에 기반한 차량용 카메라와 센서 등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만든다. 차량안전장치로 분류되는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의 경우 글로벌 시장점유율 70%를 차지한다. 모빌아이는 지난해 3억5820만 달러(약 41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크러재니치 인텔 CEO는 “모빌아이 기술이 자율주행차의 눈이 되고 인텔의 반도체가 두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텔은 과거 PC프로세서 시장을 호령했지만 모바일 시장을 놓친 후 자율주행차로 재기를 노리고 있다.
 
ICT 공룡들은 전장·부품사업을 지렛대로 자율주행차 시장에 진출하려는 포석이다. 일본 시장조사기관 후지키메라종합연구소에 따르면 글로벌 자동차 전장 시장은 2013년 1305억 달러에서 2025년 2721억 달러로 커질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차량 오디오 전문 전장기업인 하만(Harman)을 9조원에 인수했다. 삼성전자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인수 계약이었다. 인포테인먼트(정보+엔터테인먼트) 시장을 노린 투자였다. 인포테인먼트는 운전에 필요한 각종 정보와 음악·비디오 등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전문가들이 자율주행차 시대의 최대 수혜산업 중 하나로 꼽는 분야다. 일본 파나소닉은 지난해 12월 1조원 넘게 들여 오스트리아 자동차 부품 업체인 ZKW를 인수해 전장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도 중국의 화웨이와 제휴해 자율주행 통신시스템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구글은 아예 자율주행차 사업을 분리해 ‘웨이모’란 자회사를 만들었다.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은 자율주행차의 두뇌를 놓고 경쟁한다. 시장조사기관 IHS테크놀로지는 차량용 반도체 시장 규모가 2015년 300억 달러에서 2020년 433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특히 삼성전자가 세계 1위인 메모리 반도체보다는 차량의 인공지능 역할을 담당하는 시스템 반도체가 주목받는다. 이번에 인텔의 모빌아이 인수도 시스템 반도체 경쟁자인 퀄컴·엔비디아를 제치기 위해서라는 해석이 나온다.
 
자율주행 시스템에서 가장 앞섰다는 평가를 받는 곳은 게임 그래픽 칩으로 유명한 엔비디아다. 엔비디아 칩은 테슬라의 부분 자율주행 시스템 ‘오토파일럿’에 들어간다. 퀄컴은 지난해 10월 네덜란드의 NXP를 470억 달러에 인수했다. 반도체 분야 역대 1위, IT업계 역대 2위 규모의 대형 M&A였다. NXP는 자동차 에어백과 차량용 통신 시스템 반도체를 만드는 차량용 반도체 세계 1위 기업이다.
 
IT 전문매체 리코드는 퀄컴의 NXP 인수 결정 이후 인텔의 자율주행차 진출에 빨간불이 들어왔고, 이런 위기감이 모빌아이 인수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선트러스트의 윌리엄 스타인 애널리스트는 “자율주행차는 반도체 산업 중 가장 매력적인 시장 가운데 하나로 매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이번 딜로 인텔은 자율주행과 ADAS 시장의 분명한 리더로 자리잡게 됐다”고 말했다. 애플의 경우 애플뮤직과 앱 스토어 등 디지털 서비스 사업으로 인포테인먼트 분야를 키울 계획이다. 팀 쿡 애플 CEO는 지난 2월 컨퍼런스콜에서 “2016년 디지털 서비스 사업에서 매출 255억 달러를 올렸다”며 “4년 후 이 서비스 사업 매출을 현재의 2배 수준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전승우 LG경제연구원 책임연구원은 “IT기업들은 본격적인 자율주행차 등장에 앞서 인포테인먼트 등 자동차의 제어 시스템 영역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까지 양측이 각자의 강점 영역에서 협력·보완하는 전략을 추진하겠지만 향후 미래 자동차 발전에 따라 IT기업과 자동차 기업의 관계가 새롭게 재편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